2022.09.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8℃
  • 맑음강릉 22.5℃
  • 구름조금서울 19.9℃
  • 맑음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0.6℃
  • 흐림울산 20.8℃
  • 맑음광주 21.3℃
  • 흐림부산 21.9℃
  • 맑음고창 21.3℃
  • 맑음제주 24.9℃
  • 맑음강화 20.6℃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사회

군산시, 코로나 재택치료자 본인부담금발생 및 생활지원비 지원대상 조정

코로나19가 1급에서 2급 감염병으로 변경

[군산/김주창기자] 군산시는 정부의 코로나19 격리 재정지원 제도 개편 방안에 따라, 재택치료자 병원 진료·약제비의 단계적 지원 축소, 생활지원비 지원대상을 조정한다.

 

코로나19가 1급에서 2급 감염병으로 변경되고 일반 의료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재택치료자의 병원진료·약제비는 지난 11일 검체채취자부터 법정 본인부담금이 발생한다. 다만 재택치료 집중관리군의 건강관리 모니터링 비용은 오는 31일까지 지원을 유지할 계획이다.

 

팍스로비드 등 코로나19 치료제, 주사제 비용과 환자 부담이 큰 입원진료비 본인부담금은 계속해서 지원하며, 요양시설 입소자도 기저질환 등으로 입원치료가 원활하지 못한 점을 고려해 치료비 지원을 유지한다.

 

또한 코로나19 격리자에게 소득에 관계없이 지급되었던 생활지원비는 지난 11일 격리 통지자부터 소득 기준 중위소득 100%이하 가구(전월 건강보험료 기준)를 대상으로 지급한다. 유급휴가비 지원도 종사자수 30인 미만 기업의 근로자로 줄인다.

 

백종현 보건소장은 “코로나19 병원진료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본인부담금 변동사항을 군산시민들이 쉽고 빠르게 알 수 있도록 홈페이지 게시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하여 현장에서 혼선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1회용품 없는 섬’ 제주 만든다…업무 협약 체결
[한국방송/김명성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오영훈)는 제주도의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을 실천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9월 26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체결했다.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은 올해 8월 제주도에서 열린 국제 포럼에서 발표된 것으로, 1회용품 감량, 폐기물 재활용 등을 통해 2040년까지 제주도를 탈플라스틱 섬으로 만드는 것이 골자이다. 제주도는 유네스코에 등록된 한라산, 성산일출봉 등 천혜의 환경을 가진 지역으로, 국내외적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1회용품 사용으로 인한 쓰레기도 이면에 자리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부와 협업하여 제주도를 ‘1회용품 없는 섬’으로 조성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12월 2일부터 ‘1회용컵 보증금제’를 시행하며, 원활한 제도의 이행을 위해 도내 매장 및 소비자들에 대한 지원에 상호 협조한다. 또한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영화관, 체육경기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다회용기 보급사업을 확대한다.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1회용품 없는 섬 제주’를 구축하고, 섬 관광지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