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맑음동두천 14.4℃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8.2℃
  • 맑음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20.3℃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15.5℃
  • 맑음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2.4℃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2℃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사회

2027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기술 점검 실사 마무리

- 12일 충주 찾아 호암체육관·탄금호 국제조정경기장 등 점검 -
- 5일간 기술 점검 실사에 대한 종합평가 및 마무리 회의 -

[충남/박병태기자]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 도시 선정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이하 국제연맹)의 기술 점검 실사단이 점검 마지막 일정으로 12일(화) 충주를 방문해 실사를 진행했다.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동유치위원회(이하 위원회)와 국제연맹 기술 점검 실사단(이하 실사단)은 충주를 찾아 오전에는 대회 유치시 배드민턴 경기가 진행될 호암체육관과 태권도, 유도 경기가 열릴 예정인 충주 전통무예진흥시설 신축 부지를 둘러보았다.

 

위원회는 실사단에게 경기장 및 관중석, 선수대기실 등 경기시설, 추진계획 등 대회 유치계획을 자세히 설명하였다.

 

이날 오후, 실사단은 제2선수촌으로 운영될 아이비케이(IBK)기업은행연수원을 방문하여 선수촌 운영 계획을 듣고 입지 여건, 객실, 편의시설 등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였다.

 

이어 세계적 수준의 시설과 장비를 보유한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 점검을 끝으로 이번 충청권 시설에 대한 기술 점검을 마무리했다.

 

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은 2015 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 조정 경기가 펼쳐졌을 뿐 아니라, 2013충주세계조정선수권대회를 비롯해 2018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 조정대회 등 굵직한 국제 대회가 열렸던 경기장으로 실사단에게 충청권이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의 적합지라는 것을 각인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후, 위원회와 실사단은 탄금호조정경기장 점검을 마치고 지난 5일 동안의 충청권 실사에 대한 종합평가 등 마무리 회의를 진행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5일간의 일정으로 마무리되는 기술 심사를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며 “우리 충청권의 우수한 경기시설과 유치 노력이 국제연맹에 전달될 수 있도록 다음달 평가 방문을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실사단은 이날 오후 일정을 끝으로 서울로 이동해 휴식을 취한 뒤 14일(목) 출국할 예정이다.

 

2027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개최 도시는 다음달 26일(금) 국제연맹 집행위원 평가단의 평가 방문을 거친 후 11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되는 집행위원회 총회에서 결정된다.



종합뉴스

더보기
전병극 문체부 차관, 한국 디지털 문화정책 유네스코 회원국에 소개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지난 28일부터 사흘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유네스코 세계문화장관회의’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해 한국의 디지털 문화정책을 소개하고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활동을 펼쳤다. 30일 문체부에 따르면 전 차관은 29일 멕시코 대통령 가택 지구에서 열린 회의에서 첫 의제인 ‘각국의 신규 및 강화된 문화정책’ 기조 발언자로 나섰다. 한국의 디지털 문화기술 발전상과 콘텐츠, 주요 문화정책을 193개 유네스코 회원국에 공유했다. 이날 전 차관은 디지털 발전에 따른 문화 분야 주요 정책과제로 이용자의 접근성 강화와 온라인상에서의 저작권 보호 및 인공지능의 활용, 이해관계자 디지털 교육을 제시하며 우리 정부의 관련 주요 정책과 사례를 소개했다. 전 차관은 “첨단 기술이 예술적 상상력과 결합하며 탈중앙화된 공간에서 이용자들에게 더욱 큰 자유와 권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시대적 변화가 열어주는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첨단 기술을 활용한 창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29일(현지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 대통령 가택 지구에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