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5.0℃
  • 흐림강릉 14.0℃
  • 흐림서울 16.4℃
  • 흐림대전 17.1℃
  • 흐림대구 16.0℃
  • 흐림울산 16.1℃
  • 흐림광주 16.5℃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5.5℃
  • 흐림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3.7℃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6.5℃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사회

운양동 상업밀집지역 불법 입간판 일제 정비

도로변에 난립한 풍선간판, 베너간판 등 불법 입간판

[김포/김국현기자] 김포시 클린도시사업소(소장 두철언)는 도로변에 난립한 풍선간판, 베너간판 등 불법 입간판에 대하여 옥외광고협회 김포시지부(지부장 김태석)와 민·관 협업으로 일제정비에 나섰다.

 

풍선간판 등 불법 입간판은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업주 간에 과다광고 경쟁을 유발하여 도시 이미지를 해치고 지역경제에도 불이익을 가져다준다.

 

2022년 6월 1일부터 7월 8일까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업소마다 방문 여러 차례 자진철거 계고 및 켐페인을 진행하여 민원을 최소화하면서 진행했다.

 

지난해 6월 풍무동과 11월 구래동 및 올해 2월 사우동의 상업밀집지역 중심으로 단속을 진행했으며 이번 운양동은 전체 265개소에 대하여 자진철거 계고하고 반복적인 위반광고물 22개 철거했다.

 

옥외광고물은 도시의 얼굴과 같아서 깨끗한 광고물은 도시의 품격을 올리고 시민에게 행복감과 안정감을 준다. 이분다 클린도시과장은 시민이 행복하고 안전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불법광고물 설치를 근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