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9.6℃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7.9℃
  • 울산 18.9℃
  • 맑음광주 19.9℃
  • 흐림부산 21.0℃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24.3℃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5.1℃
  • 맑음금산 13.2℃
  • 맑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피플

학교로 찾아가는 진로 체험·인성 교육 실시

진로 및 직업 선택에 필요한 정보와 기회를 제공

[군산/김주창기자] 군산시는 지난 5월부터 관내 중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학교로 찾아가는 진로 체험·인성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내 중학교 1학년 학생들은 자유학년제 대상으로 학기중에 지필고사를 치르지 않고 참여형 수업과 진로체험, 인성활동 등을 중점적으로 경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진로 체험·인성교육을 실시해 자유학년제와 연계한 양질의 프로그램 운영으로 올바른 비전과 자기 주도적 학습력을 갖춘 지역 인재를 육성하며 또래 활동 및 관계 회복을 통해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진로 체험 교육은 전문 직업인의 특강과 4차 산업 혁명, IT 과학기술들의 기초를 체험함으로써 미래사회에 대한 이해력을 높이고 진로 및 직업 선택에 필요한 정보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체험 교육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인성 교육 프로그램은 총2회로 구성되어 있으며 1회차는 예절, 시민의식 등 기본적인 소양 교육을 중심으로 인성 캠프를 실시하고, 2회차는 타인에 대한 배려와 나를 사랑하는 법 등을 다룬 다도 및 뮤지컬 공연을 실시한다.

 

현재 관내 중학교 중에서 진로 체험 9개교 및 인성 교육은 7개교를 실시했으며 학교 폭력 예방을 주제로 한 뮤지컬 공연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종필 교육지원과장은 "코로나19로 전체적인 교육환경이 큰 변화를 겪고 있는 가운데 학교로 찾아가는 진로 체험·인성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며, “학생들이 급변하는 미래사회에 잘 적응하고 스스로 진로를 개척할 수 있는 역량을 기르도록 돕고, 자신의 진로를 디자인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지원 사업을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1회용품 없는 섬’ 제주 만든다…업무 협약 체결
[한국방송/김명성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오영훈)는 제주도의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을 실천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9월 26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청에서 체결했다.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은 올해 8월 제주도에서 열린 국제 포럼에서 발표된 것으로, 1회용품 감량, 폐기물 재활용 등을 통해 2040년까지 제주도를 탈플라스틱 섬으로 만드는 것이 골자이다. 제주도는 유네스코에 등록된 한라산, 성산일출봉 등 천혜의 환경을 가진 지역으로, 국내외적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 1회용품 사용으로 인한 쓰레기도 이면에 자리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부와 협업하여 제주도를 ‘1회용품 없는 섬’으로 조성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12월 2일부터 ‘1회용컵 보증금제’를 시행하며, 원활한 제도의 이행을 위해 도내 매장 및 소비자들에 대한 지원에 상호 협조한다. 또한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영화관, 체육경기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다회용기 보급사업을 확대한다.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는 ‘1회용품 없는 섬 제주’를 구축하고, 섬 관광지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