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8.2℃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7.5℃
  • 흐림울산 28.2℃
  • 구름조금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조금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6.3℃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조금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사회

군산시, 푸드플랜 시민참여‘먹거리위원회’본격 재가동

먹거리 계획 시행과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 마련

[군산/김주창기자] 군산시는 지속 가능한 먹거리체계 구축과 민간참여 확대를 통한 지역의 다양한 먹거리 문제를 상호 간 소통해 해결하는 먹거리위원회를 본격 운영한다.

 

시 먹거리위원회는 먹거리 전략 수립 및 시행·평가, 시민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지속 가능한 먹거리 체계 실현 환경조성 등을 위한 심의·자문기구로 총 42명, 4개분과(공공급식 및 먹거리 복지분과, 먹거리 환경조성 및 소비자 조직분과, 기획생산(친환경)분과, 식품가공 및 안전분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먹거리위원회 재가동을 알리는 첫걸음으로 지난달 23일 기획생산(친환경)분과 회의를 시작으로 28일 먹거리 환경조성 및 소비자 조직분과, 29일 식품가공 및 안전분과, 30일 공공급식 및 먹거리 복지분과 회의를 실시했다. 또, 연내 먹거리위원회 출범식, 시민과 함께하는 먹거리 포럼 등을 개최하며 먹거리 이슈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군산시 푸드플랜의 체계적인 시행에 앞장설 방침이다.

 

앞서, 시 먹거리위원회는 지난 2020년 시민참여를 위해 공개모집을 통해 11월 정식 구성됐으며, 지난해 3월까지 먹거리위원회 역량강화 및 푸드플랜 실행력 강화를 위한 푸드플랜 아카데미를 시작으로 활동했다.

 

이후 코로나19로 활동이 중단됐다가 10월 말부터 각 분과별 위원회 개최로 다시금 활기를 찾는 듯 했으나, 또 다시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지난 5월까지 활동이 중단되며 활동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김선주 먹거리정책과장은“먹거리위원회는 기존의 관 주도의 정책추진이 아닌 시민·행정 내부 조직·관련 단체 등과 소통·협업의 원칙에 입각해 의사결정을 위한 반민·반관 협치기구”로 “이번 기회를 통해 향후 푸드플랜 추진에 있어 민·관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한 시민 중심 먹거리 정책을 실현하고 전문가와 다양한 시민이 참여해 공론과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실적인 소통기구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