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8.2℃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7.5℃
  • 흐림울산 28.2℃
  • 구름조금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조금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6.3℃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조금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사회

멕시코 참전용사·유가족 방한단, 부산 최초 방문

◈ 7.1. 멕시코 한국전참전용사 2명과 그 가족 및 작고한 참전용사 5명의 유가족 등 총 16명이 부산을 찾아… 유엔기념공원 참배, 해운대 일대 등 부산의 발전된 도시 모습을 둘러볼 예정
◈ 부산시,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담아 오찬 마련

[부산/문종덕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1일) 멕시코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이 한국전쟁참전 70여 년 만에 부산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한-멕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포스코 멕시코 초청으로 전쟁기념관에서 열리는 멕시코 참전용사 특별전 ‘나는 한국에서 돌아왔다’ 개막식 참석이 목적이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서는 지난 2020년부터 한국전쟁(1950년~1953년)에 참전했던 잊힌 영웅, 참전용사 찾기 캠페인을 벌였고, 아직 생존해 계신 참전용사 4명과 작고한 참전용사 5명을 찾았다.

 

오늘 부산을 방문하는 이들이 캠페인 통해 찾은 멕시코 참전용사와 가족들이다. 참전용사는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알마다, 안토니오 로사노 부스토스 등 2명이며, 그 가족들과 다른 참전용사의 유가족 등 총 16명이 부산을 찾는다.

 

시는 부산을 찾은 참전용사 등을 위해 감사 오찬 행사를 롯데호텔 부산에서 연다.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소중한 희생을 한 참전용사들에게, 님들의 희생으로 대한민국이 이토록 큰 성장을 이루었다는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함이다.

 

참전용사들과 가족들은 지난 26일 한국에 도착해 서울과 포항 포스코를 거쳐 7월 1일 부산을 방문하고, 2일 인천으로 이동해 3일 멕시코로 출국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전쟁 당시 멕시코는 한국에 식량과 의약품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멕시코 국적의 군인들은 미군 소속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다.

 

신창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부산을 방문해 주신 참전용사와 가족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대한민국과 부산이 자유와 평화를 누리고 이토록 발전한 것은 참전용사들의 젊음을 바친 희생이 있어서 가능한 일이었으며, 그 숭고한 정신에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