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7℃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21.9℃
  • 대전 26.6℃
  • 흐림대구 29.0℃
  • 흐림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7.6℃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8℃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사회

예산군, 집중호우 전·후 축산농장 관리 당부

가축의 생산성 떨어지지 않도록 경각심 갖고 관리해야

[예산/김연옥기자] 예산군농업기술센터는 집중호우에 따른 사전예방 및 사후관리로 축산농장 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장마철 집중호우는 단순 시설피해뿐만 아니라 질병을 확산시켜 가축의 생산성을 떨어뜨릴 수 있어 농가가 경각심을 갖고 관리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집중호우 전 축산농가는 축대가 무너지지 않도록 보수 및 침수되지 않도록 정비하고 바람이나 비로 인한 누전 등 사전예방으로 축사 화재를 예방해야 하며, 사료는 비를 맞지 않는 곳으로 옮겨 놓는 등 철저한 사전예방이 필요하다.

 

아울러 사후관리로는 철저한 가축 사료관리를 통해 좋은 품질의 농후사료와 풀사료를 조금씩 자주 먹이고 비타민 및 광물질을 신선한 물과 함께 별도로 공급해야 하며, 곰팡이로 인한 변질과 부패가 없는지 자주 살펴야 한다.

 

또한 사육환경관리로는 축사 안으로 바람이 잘 통하게 주변 장애물 옮기고 송품팬을 틀어 습도를 낮춰야 하며, 충분한 양의 마른 짚을 깔아 주고 사육밀도를 낮춰 가축의 고온 스트레스를 줄여야 한다.

 

침수된 부분은 즉시 물을 빼내고 축사 내부를 구연산 등으로 소독해야 하며, 축사외부 및 소독조, 차량, 사료조, 음수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소독 및 관리를 실시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집중호우 전·후 철저한 농장관리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농가에서는 주의를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용산공원에 ‘호국보훈공원’ 조성…일상 속 보훈문화 정착
[한국방송/김주창기자] 국가보훈처가 호국보훈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대한민국의 상징광장으로 ‘호국보훈공원’을 서울 용산공원에 조성한다. 또 내년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70주년에 맞춰 참전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회의 등 범국가적인 행사를 개최하기로 했다. 15종의 국가유공자증을 통합한 새로운 국가보훈등록증을 도입하고 병역의무 이행에 상응하는 청년 지원 제도도 마련하기로 했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9일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계획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보훈처는 책임·존중·기억의 3대 핵심 가치가 국민 일상 속에 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보훈의 역사를 널리 알려 국가정체성 확립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불편과 어려움 해소 ▲참전국과의 연대를 확고히 해 자유민주주의 가치 수호 ▲청년 의무복무자 및 조기전역군인의 사회복귀 적극 지원 등 4대 핵심과제 및 11개 정책과제를 적극 추진한다. 국가보훈처 업무 추진전략 및 과제. 먼저 미래세대들에게 독립·호국·민주의 역사를 알리고 국가를 위한 희생과 공헌을 새길 수 있는 대한민국의 상징공간을 조성한다. 특히 국토부가 종합 추진 중인 용산공원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이들을 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