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2.9℃
  • 흐림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8.0℃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8.5℃
  • 구름많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기후대사, 세계신안보포럼 특별세션 「국제평화와 환경」참석

- 평화와 환경의 상징도시, 부산의 2030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

[한국방송/박기문기자]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는 2022.6.22(수) 개최된 세계신안보포럼 「국제평화와 환경」 특별세션에 참석, 기후변화 및 환경문제가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새로운 도전으로 이미 등장하였으며, 특히 취약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적극 지원하는 것이 분쟁을 예방할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하였다.

 

◦ 상기 특별세션은 아찰라 아비싱허(Achala Abeysinghe)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아시아 국장 사회로 김효은 대사와 댄 스미스(Dan Smith)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 소장간 대담으로 진행되었으며 유튜브로 생중계

 

□ 특히, 김효은 대사는 어제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한국이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해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했다고 설명하고, 한국 전쟁 당시 임시수도로서 분쟁과 빈곤, 환경파괴를 경험했으나 현재는 세계 교통·물류 및 한류 확산의 중심지로 발전한 부산이 박람회 개최를 통해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한 미래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이는 국제평화와 환경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 2030 부산세계박람회는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Transforming our World, Navigating Toward a Better Future)를 주제로 개최될 계획이며, 기후변화 대응 문제를 다루고 있는‘자연과의 지속가능한 삶’을 주요 소주제로 선정했다고 설명

 

□ 김 대사는 특히 2030년은 유엔지속가능발전목표(SDGs)의 달성 기한이 종료되는 해이자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한 목표연도인 만큼, 부산이 평화, 번영, 화합의 장으로 전세계에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유튜브 시청자들의 지지를 요청하였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동물복지 강화 기반 만든다…2024년 ‘동물복지법’ 마련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정부가 동물복지 강화를 위한 법적 추진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현행 동물보호법을 ‘동물복지법’으로 개편한다. 동물복지법을 마련, 동물을 기르는 양육자의 돌봄의무를 강화하고 동물 학대를 막을 수 있도록 선진국 수준으로 제도를 정비한다는 방침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내용의 동물복지 강화 비전과 전략을 담은 ‘동물복지 강화 방안’을 6일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사람·동물 모두 행복한 하나의 복지(One-Welfare) 실현’을 비전으로, 새 정부에서 중점 추진해나갈 동물복지 정책 방향을 3대 추진 전략과 77개 과제로 구성됐다. ◆ 동물복지 강화를 위한 추진 기반 우선 농식품부는 보호에서 동물복지 관점으로 전환하는 제도적 틀을 마련한다. 기존 동물보호법을 동물복지법 체계로 개편하면서 학대 방지를 넘어 출생부터 죽음까지 생애주기 관점에서 동물의 건강·영양·안전 및 습성 존중 등 동물복지 요소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내년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2024년에는 법안을 발의할 계획이다. 또 민간 주도로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수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동물보호단체 등이 동물복지 교육·홍보, 동물학대 현장 지원 등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