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30.8℃
  • 서울 25.2℃
  • 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7.6℃
  • 광주 25.3℃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31.3℃
  • 구름많음강화 23.0℃
  • 흐림보은 24.9℃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환경부 소유 국유지 활용한 첫 수소충전소 문열어

인천 환경산업연구단지 내…하루 70대 충전 가능

[한국방송/김국현기자] 국유지를 활용한 수소충전소가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환경부는 인천 서구 환경산업연구단지에 환경부(한국환경산업기술원)가 소유한 국유지에서 신축한 수소충전소의 준공식을 22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 서구 환경산업연구단지에 신축된 수소충전소.

 

이날 준공식에는 유제철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도경환 하이넷 대표, 이재현 인천서구청장, 박유진 인천시 자원순환에너지 본부장, 조병옥 한국자동차환경협회 회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환경부는 환경부 소유 국유지를 활용해 수소충전소가 만들어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환경산업연구단지 수소충전소는 수도권 수소차 충전 불편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 환경부가 부처 소유의 국유지를 대상으로 사업 부지를 발굴해 허가, 입지, 접근성 등 사전 검토 절차를 거쳐 총사업비 30억원으로 신속하게 구축했다.

 

환경부는 인허가 의제 지원, 국유지 임대료 80% 할인, 국비 15억 원을 지원했으며 하이넷과 공동으로 수소충전소를 설치했다.

 

이 충전소는 오는 30일부터 영업에 들어간다. 충전용량은 시간당 25kg으로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하루 70대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다.

 

하이넷과 현대자동차는 이번 환경산업연구단지 수소충전소 개장에 맞춰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수소차 전환 판촉 행사를 진행한다.

 

하이넷은 오는 27일부터 하이넷 블로그를 통해 댓글 선착순으로 30대 한정 사전 예약을 받아 오는 29일 하루 동안 무료 충전행사를 연다.

 

현대자동차는 환경산업연구단지 내 입주기업 직원들을 대상으로 150대 한정(올해 12월 31일까지 출고분에 한함)으로 수소차를 구매할 경우 50만원 할인해 줄 예정이다.

 

한편, 수소충전소 구축 주관 부처인 환경부는 지난해 4월 ‘대기환경보전법’을 개정해 전국 수소충전소 배치계획 수립 및 인허가 의제 시행으로 수소충전소를 빠르게 확충하고 있다.

 

2018년 기준으로 모두 14기가 설치됐던 수소충전소는 2019년 36기, 2020년 70기, 2021년 170기로 늘어났으며 2025년까지는 450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유제철 환경부 차관은 “수소충전소 확충이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여러 해답 중 하나가 될 것이며 무공해차 전환 가속화를 위해 환경부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문의: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 수소모빌리티혁신TF 044-201-688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