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5.6℃
  • 박무서울 22.2℃
  • 박무대전 24.0℃
  • 맑음대구 24.6℃
  • 맑음울산 23.9℃
  • 박무광주 24.9℃
  • 박무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24.5℃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21.8℃
  • 맑음금산 23.4℃
  • 구름조금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피플

하동천 생태탐방로 생태복원을 위한 민관 자문 회의

생태탐방로의 지속가능한 생태계 개선 및 생태 복원 추진

[김포/김국현기자] 김포시는 지난 6월 21일 하동천 생태탐방로의 지속가능한 생태계 개선 및 생태 복원 추진을 위하여 각 분야의 전문가 및 지역 주민들을 포함하여 민관 자문 회의를 개최했다.

 

금번 민관 자문단은 총 15명으로 전문가 4명, 민간단체 1명, 지역주민 2명과 시 관계공무원 및 유관기관 8명으로 하동천 생태탐방로 전체 구간에 대한 생물서식처 복원방안을 위해 구성하게 됐다.

 

하성면 봉성리 일원의 하동천 생태탐방로는 2011년도 개장하여 올해로 11년을 맞이했으며 방문객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멸종위기종인 저어새를 포함하여 약 59종의 생물종이 출현하는 생태적 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으로 매년 방문객이 꾸준히 증가하는 곳이다.

 

그러나 인근 대규모 농지매립으로 한강 조망권이 상실하는 등 그 가치가 훼손되어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고 있고 생태계교란식물의 확산과 퇴적물에 의한 육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특히 중류구간은 개방수면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연 확산이 심하여 다양한 철새 및 생물들의 서식지로의 기능을 잃고 있다.

 

이에 훼손된 생물서식지를 복원하여 생태적 기능을 높이고 방문객에게 우수한 생태계서비스를 제공하고자 “김포시 하동천 생태복원 방안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중이며 금번 자문 회의를 통해 각 분야의 자문과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2025년까지 복원 작업을 완료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 추진할 계획이다.

 

김동수 환경과장은 금번 자문 회의를 통해 제시된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시민들에게 우수한 생태자원을 제공하고 한강하구의 생물다양성이 보전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기후변화 영향 장기생태연구 결과와 발전 방안 논의
[한국방송/김한규기자]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은 6월 24일 오후 고려대학교 생명과학관(서울 성북구 소재)에서 열리는 ‘2022년 응용생태공학회 학술발표대회’에서 ‘기후변화 장기생태연구 결과 공유 및 발전 방안’을 주제로 학술회를 진행한다. 이번 학술회는 민관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장기생태연구 대표과제 결과를 공유하고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장기생태연구는 기후변화 요인 등 단기 관찰로는 포착이 어려운 생태계 변화를 장기적으로 관찰하고 분석하여, 변화를 예측하기 위한 목적의 연구를 말한다. 주요 선진국들은 1980년대 이전부터 연구계획을 수립하여 장기생태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환경부도 2004년부터 점봉산 등지에서 장기생태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학술회의 첫 번째 발표로 이재석 건국대 교수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점봉산 원시림 생태계의 탄소순환을 분석한 결과를 소개한다. 이 연구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시림이 탄소저장소의 기능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수령이 150~200년에 이르는 점봉산 신갈나무숲은 1ha 당 1.15톤의 탄소를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연구 결과는 수령이 150년 이상인 노령의 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