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20.7℃
  • 박무서울 23.5℃
  • 맑음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22.3℃
  • 흐림울산 21.5℃
  • 박무광주 23.0℃
  • 흐림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0.8℃
  • 박무제주 25.8℃
  • 흐림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0.5℃
  • 구름조금금산 19.9℃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1.9℃
기상청 제공

피플

[카툰공감] 긴급차량과 보행자를 만났을 때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올해 세무조사 역대 최저 수준으로 축소…홈택스 전면 개편
[한국방송/김명성기자] 국세청이 복합 경제위기 상황 등을 고려해 올해 역대 최저 수준으로 세무조사를 감축한다. 또 매출이 감소한 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신고내용 확인을 면제하고 반도체 등 전략기술과 녹색 신산업은 세금 납부기한 연장 혜택을 준다. 납세자 편의를 위해 홈택스를 전면 개편하고 인공지능(AI) 세금비서를 시범 도입한다. 연말정산 간소화 자료 일괄제공 서비스도 확대한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앞줄 왼쪽부터 일곱번째)과 김창기 국세청장(앞줄 왼쪽부터 여덟번째)이 2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국세청 대강당에서 열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사진=국세청) 국세청은 22일 세종 본청에서 개최한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하반기 국세행정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국세청은 복합 경제위기 상황과 코로나19 재유행 등을 감안해 세무조사 규모의 감축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5∼2019년 연평균 1만 6603건의 세무조사를 벌였던 국세청은 코로나19 시기인 2020∼2021년에는 연평균 세무조사 건수를 역대 최저 수준인 1만 4322건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