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5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7℃
  • 흐림강릉 22.4℃
  • 구름조금서울 24.4℃
  • 맑음대전 24.8℃
  • 맑음대구 26.8℃
  • 맑음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2℃
  • 맑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조금제주 25.3℃
  • 맑음강화 23.2℃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5.3℃
  • 맑음경주시 24.1℃
  • 맑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알림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31기 바다문화학교 수강생 모집

모집기간 6.21.~7.1. / 교육기간 7.5.~8.2.(매주 화) 목포해양유물전시관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김연수)는 6월 21일(화)부터 7월 1일(금)까지 목포해양유물전시관에서 운영하는 <제31기 바다문화학교(7.5.~8.2.)> 수강생을 모집한다.

 

‘바다문화학교’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1995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성인대상 해양문화 인문학 강좌이다. 이번 과정은 기후변화와 환경파괴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요즘 ‘바다와 환경’을 주제로 해양과학, 현대미술, 역사, 식문화 등 다양한 시각에서 바다 환경문제와 이에 대한 대응 방안을 공유하고 고민하는 시간으로 마련하였다.

 

교육은 7월 5일부터 8월 2일까지 목포해양유물전시관에서 매주 화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된다. 첫 번째 교육인 ▲ ‘바다에 대한 예의’(7.5. 주현희, 한국해양과학기술원)를 시작으로 ▲ ‘물은 기억한다 : AI기술과 예술이 만나 말하는 환경문제’(7.12. 김안나, 한국문화기술연구소), ▲ ‘청어, 대구, 명대 : 소빙하기(Little Ice Age)와 조선백성을 살찌운 물고기들’(7.19. 김문기, 부경대학교), ▲ ‘플라스틱 탑세기, 바다를 삼키다’(7.26. 김태원, 인하대학교), ▲ ‘바다음식에 담긴 역사와 문화 그리고 정치’(8.2. 정혜경, 호서대학교)까지 5차례의 강의가 진행된다.
 
제31기 바다문화학교는 해양문화에 관심 있는 국민(성인)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6월 21일부터 전화(061-270-2047)로 신청(선착순 100명)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해양문화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일상에 지친 국민들에게 활력과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 제31기 바다문화학교 안내 홍보물 >

 



종합뉴스

더보기
인천국제공항 및 7개 지방공항에 검역지원인력 140명 투입
[한국방송/이광일기자] 정부가 안심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인력 지원에 나섰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인천공항과 7개 지방공항 국제선에 총 14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통해 승객 분류나 사전입력시스템 입력 안내, 검역 대기라인 질서 유지 등 검역절차를 지원하여 신속하게 입국을 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7~9월까지 전국 주요 관광지에 방역관리요원을 증원한다”면서 “현재 2000여 명의 방역관리요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에 더해 510여 명을 추가로 증원해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5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안심 관광환경 조성을 위한 방역인력 지원계획을 보고받고 논의했다. 이번 계획에 따라 문체부는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편리하고 신속한 입국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및 7개 지방공항에 140여 명의 검역지원인력을 지원한다. 인천공항 55명과 지방공항 7곳에 85명을 신규로 배치해 검역대기라인 질서유지, 승객 분류(Q-code/서류심사), 사전입력시스템(Q-code) 입력 안내 등의 역할을 맡는다. 이를 위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