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0℃
  • 구름많음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9.9℃
  • 맑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조금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5.4℃
  • 맑음보은 25.8℃
  • 맑음금산 27.1℃
  • 맑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5.3℃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사회

금원산 휴양림 주말개념 변경 정책효과 “만점”

- 2022년 1월 주말 요일 중 금요일을 주중 요일로 변경하는 조례개정,
- 개정 전 평균 34.2%에서 개정 후 68%로 이용률 대폭 상승

[경남/김영곤기자] 경남도는 지난 1월 금원산 휴양림 운영과 관련하여 비수기 금요일을 주말요금에서 주중요금으로 편입하는 조례를 개정한 이후 3개월이 지난 시점인 4~5월 이용률이 평균 68%로 개정 전 34.2%에 비해 대폭 상승하는 효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특히, 조례개정 전후 5월 금요일 이용률을 분석한 결과 큰 차이를 보였다.

 

코로나19 이전 5월 금요일에 104개 객실 중 33실을 이용해 31.7%를 이용률을 보인 반면, 올해 5월 금요일에는 104개 객실 중 75실을 이용해 72%의 높은 이용률을 보였으며 42실을 더 이용한 것을 감안할 때 4인기준 168명이 더 금원산을 다녀왔다고 볼 수 있다.

 

수익적인 측면에서도 객실당 10만원으로 볼 때 개정 이전에는 330만원이었으나 개정 이후 30% 낮은 금액으로도 525만원 수익을 올려 수익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도를 개정하게 된 배경에는 주말로 규정된 요일 중 금요일과 토요일의 이용률을 분석한 결과 금요일은 34.2%로 인기가 낮은 반면, 토요일은 88.8%로 인기가 매우 높았다.

 

이러한 점에 착안해서 인기가 동일하지 않는 상품에 대해서 동일한 요금책정은 시장논리에 맞지 않고 인기가 낮은 금요일을 토요일과 동일한 요금으로 부과함에 따라 이용률을 높이는 데 지극히 한계가 있었다.

 

금원산이 개원한 이래 30년 동안 동일한 요금 제도를 운영해 왔으나 이러한 기본적 불합리한 점을 파악하는 생각의 관점을 바꾸어 제도적인 틀을 깨고 과감하게 추진해왔다.

 

그동안 제도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대내·외적으로 많은 반대에 부딪쳐 어려운 난관이 많았으나 일관성있고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결과 좋은 결실을 맺게 되었다.

 

한편, 금요일을 주중요금으로 책정함에 따라 30%의 할인 효과를 가질 수 있고 또한 금원산을 이용하는 도민에게는 15%도민 이용할인제를 제공하고 있어 도민이 이용할 경우 저렴한 비용으로 휴양림을 찾을 수 있다.

 

윤동준 산림휴양과장은 “제도를 추진하는 과정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휴양림을 이용하는 도민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해야 한다는 생각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잘 진행된 거 같다”라면서 “앞으로도 도민의 편의를 위해 적극적으로 제도 개선 등을 통해 많은 도민들에게 양질의 산림휴양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