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9℃
  • 구름조금강릉 31.5℃
  • 흐림서울 24.2℃
  • 흐림대전 28.4℃
  • 구름조금대구 33.8℃
  • 맑음울산 30.4℃
  • 구름조금광주 29.7℃
  • 맑음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9.2℃
  • 맑음강진군 28.8℃
  • 구름조금경주시 33.9℃
  • 맑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시,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 시민체험 늘린다

-- ‘시민체험 활성화 프로그램 개발·운영 지원’ 시행 --
- 시민대상 3박4일 현장체험, 홍보 동영상 등 제작해 가치 알릴 것 -

URL복사

[인천/이광일기자] 인천시가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 시민체험 활성화에 나선다.

 

인천광역시는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의 고유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양질의 시민 체험서비스 제공하기 위해 이달부터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 시민체험 활성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3월 시민체험 활성화 프로그램을 운영할 전문기관(단체)을 공모하고, 심사를 통해 (사)인천섬유산연구소와 (사)황해섬네트워크를 보조사업자로 선정했다.

 

(사)인천섬유산연구소는 백령·대청의 지질명소, 역사, 문화유산 관련 동영상을 제작해 시민들에게 홍보할 예정이다. 오는 8월에는 3박4일 일정으로 시민 약 60명을 대상으로 역사·문화유산 체험 기회를 제공해, 국가지질공원의 가치를 알릴 예정이다.

 

(사)황해섬네트워크는 8월 중 총 4박5일 일정으로 초·중·고등학생 대상으로 교육과정과 연계한 현장학습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더불어 학부모를 대상으로 국가지질공원 해설 및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해 학생과 학부모가 동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영길 시 해양항공국장은 “시민체험 활성화 프로그램을 통해 국가지질공원의 가치를 널리 알릴 뿐만 아니라, 백령·대청 지역의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백령·대청에는 지역 환경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주민들로 구성된 지질공원 해설사가 활동 중이다.

 

지질공원 해설은 관광객이 직접 지질명소 안내소를 방문해 대기 중인 해설사에게 해설을 듣는 ‘지질명소 현장 해설’ 방식과 섬 전체를 해설사와 함께 움직이며 해설을 듣는 ‘동행해설’ 방식으로 이뤄지며, 모든 해설은 무료로 제공된다.

 

지질공원 해설은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 홈페이지(https://bdgoepark.kr)에 접속해 ‘방문자 참여’ 게시판의 ‘해설 신청’ 탭을 작성해 신청하거나, 지질명소에 설치돼 있는 안내소에서 직접 신청하면 된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