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29.2℃
  • 구름많음서울 30.4℃
  • 흐림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9.2℃
  • 구름많음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30.6℃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아주대·인천대·항공대, ‘국토교통 DNA+ 융합기술대학원’ 선정

국토부, 도로교통·물류·항공 등 분야서 대학 공모…5년간 60억 지원

[한국방송/김주창기자] 정부가 그동안 전통산업으로 여겨온 국토교통 분야와 미래 핵심기술인 DNA(DATA·NETWORK·AI)를 융복합해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국토교통부는 국토교통 산업과 DNA 기술을 접목한 고급 연구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국토교통 DNA+ 융합기술대학원’ 프로젝트를 도입하고 첫번째 지원대학으로 아주대·인천대·한국항공대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대학에는 5년 동안 60억원을 지원한다.

 

각 대학은 분야별 맞춤형 석박사학위과정을 신규로 개설하고 혁신기업과의 산학연계를 통해 기술사업화, 현장실습 등을 병행, 융복합 연구인력을 양성한다.

 

국토부는 올해 도로교통, 물류, 항공 등 3개 분야를 대상으로 지원 대학을 공모해 학위과정 커리큘럼과 인재 양성 로드맵, 산학 연계방안 등이 우수한 3개 대학 컨소시엄을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도로교통 분야에서 선정된 아주대 컨소시엄(아주대·KAIST·노타·이엠지)은 ‘AI모빌리티공학과’를 신설해 모빌리티 인프라, 미래차 등을 포함한 융복합 커리큘럼을 다룰 예정이다.

 

아주대 컨소시엄은 AI,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관련 기업이 참여하는 과정을 통해 산업 수요에 대응하는 문제해결 능력을 겸비한 석·박사 인재를 길러낼 계획이다.

 

물류 분야는 인천대 컨소시엄(인천대·원제로소프트·볼드나인·CnTR·PLZ·플로틱)이 선정됐다.

 

인천대 컨소시업은 ‘DNA+융합물류시스템학과’를 개설, 디지털 플랫폼 기반의 사업모델 발굴 등 사업화 역량과 현장에서의 문제 해결역량을 갖추도록 데이터마이닝, AI 네트워크 등이 융합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물류 IT 관련 기업이 참여해 물류자동화 등 산학연계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항공 분야에서 선정된 한국항공대 컨소시엄(항공대·파블로항공·더피치)은 ‘DNA+ 항공 융합전공’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운항·정비·관제에 전주기적으로 DNA 기술을 결합하고 인공신경망을 활용한 안전비행, 데이터·딥러닝에 기반한 스마트 정비 등을 교육과정에 포함한다. 드론·항공 IT 등 관련 기업과 함께 드론 서비스 개발, 플랫폼 사업화, 창업 지원 등을 통해 신산업 수요에도 대응할 수 있는 고급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이우제 국토부 정책기획관은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드론 등 융복합을 통한 국토교통 신산업이 급성장 중인 상황에서 산학수요 맞춤형 고급연구인력 양성이 시급하다”며 “내년에는 자유 분야로 2개 대학을 추가 선정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국토교통부 미래전략일자리담당관 044-201-3261

 



종합뉴스

더보기
어디서나 살기 좋은 문화중심 지방시대, 문화도시로 선도한다
[한국방송/김국현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보균 장관은 7월 4일(월) 오후 2시, 문체부 대회의실에서 새롭게 위촉한 제4기 문화도시심의위원(이하 심의위)을 만나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약속했다. 온 국민이 어느 지역에 살든 공정하고 차별 없이 문화를 누려야 한다.”라며, “지역마다 고유한 문화자산이 지역발전을 선도할 것이고, 문화도시가 문화균형발전의 핵심동력이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보균 장관은 제4기 문화도시심의위원장인 정갑영 전(前) 한국문화관광연구원장을 포함해 총 17명의 위원을 위촉하고 간담회를 열어 문화를 통한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문화도시 정책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 문화도시 평가의 공정성을 위해 위원장을 제외한 심의위원의 신상은 공개하지 않음 정갑영 신임 위원장은 “지금까지 문화도시는 목표한 바를 일정 부분 달성했다. 향후 4기 심의위는 지역의 특성이 반영된 목표와 비전을 설정하고 실질적 지역발전 성과를 내는 도시가 문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공정하고 엄정하게 심의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지역문화정책 전문 심의위원은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문화 분야의 대표적 ‘자치분권형 균형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