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4 (금)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3.4℃
  • 구름많음광주 4.2℃
  • 맑음부산 5.4℃
  • 구름조금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5.9℃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시, “우리동네 눈치우기” 자율방재단과 손 잡아

-- 인천광역시 자율방재단연합회 간담회 및 임시총회 개최 --

URL복사

[인천/이광일기자] 인천광역시는 7일 우리동네 눈치우기 활성화 및 민·관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인천광역시 자율방재단연합회 간담회 및 임시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시 지역자율방재단’은 지역주민 등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지역 단위의 방재조직으로서 ‘21년 11월 기준으로 인천 10개 군·구에 총 2,853명이 활동하고 있다.
 
인천시는 제설차량 운행이 곤란한 이면도로(보도·주택가 골목) 등의 제설취약지역에서 시민들이 제설작업에 직접 참여하는 “우리동네 눈치우기” 시민 홍보 캠페인에 자율방재단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르면, 건축물관리자는 제설·제빙 책임이 있고, 제설·제빙 책임 범위 등의 구체적인 사항은 10개 군·구의 조례로 규정하고 있다.
 
인천시는 올해 겨울철 대설·한파 대책기간(11월 15일 ~ 내년 3월 15일) 동안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상황관리 및 제설자재 확보 등 차질 없는 대응태세를 유지한다. 또한, “우리동네 눈치우기” 활성화를 위해 군·구와 자율방재단과 함께 홍보 포스터를 배부하고, 반상회보 등 SNS를 활용해 대시민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정명오 시 자연재난과장은 “기습 폭설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좁은 골목길의 제설·제빙작업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재난 예찰활동, 방역활동 등 시민의 안전을 챙겨주시는 자율방재단의 활동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