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0.7℃
  • 흐림강릉 6.1℃
  • 흐림서울 0.9℃
  • 흐림대전 5.2℃
  • 구름조금대구 7.3℃
  • 구름조금울산 8.0℃
  • 구름많음광주 5.8℃
  • 구름많음부산 7.4℃
  • 흐림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0.5℃
  • 흐림강화 1.1℃
  • 구름많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5.8℃
  • 구름조금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7.4℃
기상청 제공

피플

‘도시숲지원센터’ 3곳 지정…도시녹화 민관협력 구축

생명의숲·한국산지보전협회·국립세종수목원

URL복사

산림청은 효율적인 도시숲 조성과 운영을 위해 ‘도시숲지원센터’ 3곳을 지정했다고 3일 밝혔다.


도시숲지원센터는 도시숲 등의 효율적 조성·관리와 모범 도시숲 인증, 국민 참여활성화 등 정부역할을 지원하고 민관협력연계망 구축에 필요한 중간관리조직의 역할을 하게 된다.

도시숲에서 휴식을 취하는 사람들.(사진=산림청)


지정된 기관은 ▲생명의숲(지정번호 제1호) ▲한국산지보전협회(지정번호 제2호) ▲국립세종수목원(지정번호 제3호)이다.


앞서 산림청은 비영리법인을 대상으로 지난 9월 24일부터 10월 25일까지 지정공고를 통해 신청서를 접수 받은 뒤 서류·대면심사를 진행했다.


향후 도시숲지원센터는 도시숲등 관리지표 운영, 도시숲등 관리·이용프로그램 개발·보급, 도시숲 등 관리·이용 실태조사(모니터링), 모범 도시숲 인증, 도시녹화운동 추진 및 민간협력, 기부채납사업, 도시숲 등에 대한 통계관리 등을 맡게 된다.


산림청은 앞으로 도시숲지원센터별 사업배분 및 역할을 특성화하고 목적형 도시숲 조성·관리사업과 연계한 국민참여형 도시녹화운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김주열 산림청 도시숲경관과장은 “도시숲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도시녹화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해 국민 참여 도시녹화운동 활성화 및 국민공감대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산림청 도시숲경관과 042-481-4225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