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4.8℃
  • 구름많음강릉 -1.7℃
  • 구름조금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2.5℃
  • 흐림대구 -0.7℃
  • 맑음울산 -0.5℃
  • 흐림광주 -0.1℃
  • 구름조금부산 2.4℃
  • 구름많음고창 -3.2℃
  • 구름많음제주 3.5℃
  • 구름많음강화 -4.3℃
  • 구름많음보은 -6.7℃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0.7℃
  • 구름조금경주시 -4.2℃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피플

강임준 군산시장과 함께하는 꿈과 진로 토크콘서트

- 모두에게는 각각의 반짝임이 있다 -

URL복사

[군산/김주창기자] 강임준 군산시장이 군산청소년자치배움터에서 군산중앙고등학교 학생들과 꿈과 진로에 관한 토크콘서트를 가졌다.


지난 26일 학생들과 이야기 나누기 전 BTS의 다이너마이트 노래를 감상하며 “우리 모두는 각자의 반짝임이 있기에 각자의 개성을 바탕으로 꿈을 만들어 가야한다”며 시는 꿈을 키우는 공간 조성과 진로찾기 프로그램 지원을 아끼지 않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학생들이 꿈‧진로에 대해 궁금한점으로 ▴ 꿈과 현실의 벽 ▴ 진로 결정시 가장 중요한 요인 ▴ 꿈을 찾기 위해 시에서 지원하는 사업 등이었고 그 밖에도 ▴ 청소년의 정치참여 등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이에 강시장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진로 지원사업에 대한 설명과 꿈을 이루기 위한 방법으로 다양한 경험과 독서의 중요성 등을 전하며 학생들의 희망과 어려움을 공감하고 소통했다.


강 시장은 학생들에게 “학창시절은 항상 그리워하게 되는 시절”이라며 “항상 긍정적인 방향으로 주변을 바라보고, 옆에 있는 친구들의 소중함을 느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