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4 (금)

  • 흐림동두천 -13.2℃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6.6℃
  • 흐림제주 4.1℃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6.8℃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전세계 청년들 모여 열린정부 미래와 정책 참여 논의한다

- 2021 열린정부파트너십(OGP) 글로벌서밋 국내외 청년대표단 연수회(워크숍) 실시 -

URL복사

[한국방송/이용필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2021 열린정부파트너십(OGP) 글로벌서밋

년 프로그램(Youth Summit)에 참여하는 국내외 대표단의 합동 워크숍(OGP Youth Bootcamp)11

29()부터 121()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1 열린정부파트너십(OGP) 글로벌서밋은 대한민국이 제11OGP 의장국으로서 1215()

부터 17()까지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국제행사로, 78개국 정부와 전세계 시민사회가 함께하

는 자리이다(공식 홈페이지 https://ogpsummit.org 및 서울 코엑스).


글로벌서밋 2일차(1216)에는 글로벌 청년들이 중심이 되어 열린정부 정책에 대하여 논하는

Youth Summit이 개최된다.

열린정부 파트너십(Open Government Partnership, 이하 OGP)각 정부와 시민사회의 협력을 기반으로 각국 정부의 투명성, 반부패, 시민참여 활성화를 위한 국제협의체이다.

 



OGP 글로벌서밋 Youth Summit의 사전 행사로 개최되는 이번 워크숍에서는 국내외 청년대표단이 열린정

부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열린정부 발전을 위한 정책 제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청년대표단은 국내와 국외에서 각각 선발 절차를 거쳐 전 세계에서 모인 26명의 활동가들로 구성되

어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9~11월 진행되었던 청년 열린정부 정책제안 토론대회에서 전문가·국민심사 및

메타버스 발표대회를 통과한 11명이 대표단으로 선발되었다.

구분

Youth Summit

참여 분야

팀명

토론대회 제안 주제

최우수

포용적

디지털 혁신

아이캔뷰

(3)

어린이의 시선으로 만드는

<우리동네 교통안전지도> 프로젝트

우수

시민영역·

국민참여 강화

퍼블릭고

(5)

시민 참여 강화를 위한

공공사업 지도 애플리케이션 도입

장려

반부패

DONATION

PIONEERS

(3)

기부활성화를 위한 정책제안

(민간단체 투명성 평가기관 및

기부통합관리시스템 모니터링단 신설)

 







국외에서는 OGP사무국·국제청년시민단체(Accountability Lab) 주관으로 선발이 이루어졌으며, 78개국 291

의 지원자 중 최종 15명의 청년들이 Youth Summit에 참여한다.

Accountability Lab(이하 AL)은 정부의 책임성과 투명성 강화를 위한 국제 청년단체로, AL의 대표(Blair Glencorse)는 현재 OGP 시민사회 운영위원을 역임하고 있다

 



온라인 워크숍은 총 3일동안 진행되며, 1일차에는 국제시민사회 활동가들의 열린정부와 청년

참여에 대한 발제가 예정되어 있다.

 

2일차에는 청년대표단이 열린정부 정책 수립을 위한 정부와 청년 간 협업 방안에 대해 토의한다.

 

마지막으로 3일차에는 시민영역·국민참여 강화, 반부패 및 포용적 디지털 혁신등의 분야에서 정책

제안 내용을 논의하며, Youth Summit 발제를 준비한다.

    

청년대표단은 합동 워크숍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오는 1216 Youth Summit에서 전세

계 청년들을 대표하여 국제사회에 청년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열린정부 비전을 제시한다.

 

OGP 글로벌서밋 Youth Summit은 청년들의 정책 참여 역량과 국제적 연대를 강화하며, 미래세대와

각국 정부·시민사회를 연결하는 플랫폼이 될 예정이다.


조상명 정부혁신기획관은, “청년이 가지고 있는 새로운 시각과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우리 사회

가 아직 풀지못한 다양한 숙제들을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는 12월에 열리는 Youth Summit

비롯한 다양한 소통창구를 통해 정부와 청년이 함께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

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국산 백신 개발·치료제 자주권으로 ‘K-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등을 계기로 급성장한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해 올해도 차세대 먹거리 및 미래 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상용화와 경구용 등 다양한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고, 나아가 백신 및 원부자재 산업을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24년까지 6조 3000억원 규모의 민간설비투자를 지원한다. 또한 바이오헬스 진흥기본법 제정과 바이오헬스 인재혁신방안 마련, 바이오 규제혁신 로드맵 수립 등을 추진하고 바이오 핵심유망분야 육성을 위해 범부처 신약·혁신의료기기·첨단재생의료 등 3개 사업에 3539억원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 이와 함께 디지털 헬스케어 관점에서 마이 헬스웨이 실증을 추진하고, 의료기관 진료정보 디지털 전환 확대와 100만명 규모 국가통합 바이오 빅데이터구축도 착실히 준비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13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열린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바이오헬스 산업 집중육성을 위한 2022년 중점추진과제’를 발표했다. ◆ ‘K-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 복지부는 올해 상반기 ‘국산 1호 백신 상용화’ 목표로 임상 3상이 신속하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