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8.8℃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11.6℃
  • 맑음울산 12.0℃
  • 맑음광주 10.8℃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7℃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노인보호전문기관, 노인학대 사례 공유 및 협업 도모

- 군산 등 전북서부권역 경찰서間 사례 논의 통해 선례 중요성 다져 -

URL복사

[군산/김주창기자] 군산경찰서(총경 임종명)는 자치경찰 사무 중 노인 학대 예방과 근절·보호를 위해 전북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관장 김천오)에서 개최한 전북서부권역 학대전담경찰관 간담회에 참석하였다.

지난 22, 김제에서 열린 학대전담경찰관 간담회에서는 군산을 비롯한 전북 서부권역 6개 시·(군산, 익산, 정읍, 김제, 고창, 부안)에서 접수된 노인학대 신고현황을 공유하고, 각 경찰서에서 연계한 사례를 노인보호전문기관에서 조치한 결과를 논의하며 상호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각 경찰서 연계사례 개입 시 경찰과 지자체, 노인보호전문기관 등 유관기관에서의 적극 협조를 통해 피해 어르신의 피해 회복을 돕고 심리적 안정 및 경제적 지원을 하는 등 사례 관리 및 사후 모니터링을 하는것으로 논의를 마무리 지었다.

임종명 군산경찰서장은 자치경찰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된 지 100일이 훌쩍 넘었다. 이로 인해 주민 밀착형·지역 맞춤형 치안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되었고, 이번 간담회를 통해 피해 어르신들에게 더 나은 의료·복지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군산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사례를 통해 선례의 중요성을 알게 되었다. 앞으로 자치단체와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통해 피해 어르신뿐만 아니라 모든 학대 피해자들의 입장에서 다시 한번 더 생각하겠다.”라고 전하였다.



종합뉴스

더보기
포용적 회복·도약 위한 개발협력 국제세미나 개최
[한국방송/문종덕기자] ‘포용적 회복과 도약을 위한 개발협력 국제세미나’가 25일 더케이 호텔 서울에서 열렸다. 행사는 유튜브 현장 생중계도 이뤄졌다. 국무조정실과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공동주최하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 11주년을 기념하는 ‘개발협력의 날’을 맞아 중견 공여국으로서 한국의 개발협력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5년 지속가능발전목표(SDGs)가 채택된 이후 개발협력이 더 포괄적이고 포용적인 발전에 역점을 두고 있는 시점에 한국의 개발경험으로부터 정책적 교훈을 얻고 국제개발협력의 역할을 재조명하고자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행사에는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을 비롯해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손혁상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사장이 참석했다. 정해구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 위기 및 이에 대한 대응 과정에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사이의 격차를 고려해 포용적 회복과 도약의 정신 아래 향후 개발협력이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는 방안이 논의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환영사에서 한국의 ODA 규모를 2030년까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