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8.8℃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11.6℃
  • 맑음울산 12.0℃
  • 맑음광주 10.8℃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7℃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피플

브레이브걸스, 로지가 함께하는 한복의 물결, 뉴욕을 넘어 세계로 나아간다

11. 23.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 전광판에 한복 디지털 패션쇼 공개,
11. 30. 누리소통망에 ‘로지’ 한복 화보 공개 -

URL복사
케이팝 가수 브레이브걸스다크비’, 가상인간 로지가 세계로 나아가는 한복 물결에 힘을 보탠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원장 김태훈, 이하 공진원)과 함께 1123() 오후 7(현지 시각), 뉴욕 타임스퀘어 브로드웨이*에 있는 전광판에 한복 디지털 패션쇼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영상은 브레이브걸스다크비가 함께한 한복 디지털 패션쇼를 짧게 편집한 영상이며, 전체 영상은 1124()부터 한복물결 누리집(www.hanbokwave.kr)에서 볼 수 있다. 아울러 가상인물 로지가 디지털 패션쇼에 등장한 한복을 입고 찍은 화보도 1130(), 온라인으로 공개한다.

* 3 Times Sq, New York, NY 10036, USA

 

한복의 물결, 전 세계의 눈을 사로잡다

 

한복 디지털 패션쇼 한복웨이브(Hanbok Wave)한복의 물결이 온다한복 분야 한류 협업 콘텐츠 기획개발사업의 결과물이다. 문체부는 한류 문화예술인과 협업해 한복업계가 해외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한류 문화예술인으로서 브레이브걸스다크비가 사업에 참여하고 김혜순한복, 꼬마크 바이 돌실나이, 단하주단, 리브 담연, 리슬, 모리노리, 생성공간여백(기로에), 시지엔 이, 차이킴, 혜미 바이 이혜미 등 한복업체 10곳이 함께했다. 이들은 8월부터 한복 상품 ·개발을 시작해 총 70벌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한복 상품에는 한복 고유의 멋과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기획·개발에 직접 참여한 브레이브걸스 다크비멤버 개개인의 개성과 매력도 반영했다.

 

사업에 참여한 생성공간여백(기로에) 박선옥 대표는 한복의 색과 선, 소재의 특성을 십분 활용해 일상 속에서는 편안하게 입을 수 있도록, 무대 위에서는 강렬한 시각적 효과를 줄 수 있도록 의상을 제작했다.”라며, “이번 디지털 패션쇼는 전시된 한복을 주로 접해왔던 해외 한류팬들에게 입는 옷한복이 가진 새로운 매력을 보여주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가상 인간 로지’, 한복 알리기에 동참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가상 인간 로지도 한복의 매력을 알리고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로지는 이번 사업에 참여한 한복업체의 대표 의상을 입고 화보를 촬영했다. 화보 10점은 누리소통망(www.instagram.com/rozy.gram)에서 만나볼 수 있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패션의 중심지인 뉴욕에 한복의 매력을 알릴 수 있어 매우 기쁘다.”라며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가 출연한 비디오 등 대중문화를 통해 해외에서 우리 옷 한복에 대한 관심이 아지고 있는데 이제는 우리 옷 한복도 한류 문화예술인과 함께 신한류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복웨이브(Hanbok Wave)한복의 물결이 온다> 영상 갈무리








가상 인간 로지한복 화보 이미지






김혜순한복

꼬마크 바이 돌실나이

리브 담연

단하주단

리슬






모리노리

생성공간여백

(기로에)

혜미 바이 이혜미

시지엔 이

차이킴



종합뉴스

더보기
포용적 회복·도약 위한 개발협력 국제세미나 개최
[한국방송/문종덕기자] ‘포용적 회복과 도약을 위한 개발협력 국제세미나’가 25일 더케이 호텔 서울에서 열렸다. 행사는 유튜브 현장 생중계도 이뤄졌다. 국무조정실과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공동주최하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 11주년을 기념하는 ‘개발협력의 날’을 맞아 중견 공여국으로서 한국의 개발협력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5년 지속가능발전목표(SDGs)가 채택된 이후 개발협력이 더 포괄적이고 포용적인 발전에 역점을 두고 있는 시점에 한국의 개발경험으로부터 정책적 교훈을 얻고 국제개발협력의 역할을 재조명하고자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행사에는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을 비롯해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손혁상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사장이 참석했다. 정해구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코로나19 위기 및 이에 대한 대응 과정에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사이의 격차를 고려해 포용적 회복과 도약의 정신 아래 향후 개발협력이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는 방안이 논의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환영사에서 한국의 ODA 규모를 2030년까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