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흐림동두천 -14.5℃
  • 구름많음강릉 -3.4℃
  • 맑음서울 -9.7℃
  • 연무대전 -9.2℃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6.4℃
  • 흐림제주 2.9℃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9.6℃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피플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慶州 芬皇寺 幢竿支柱)’ 보물 지정

통일신라 당간지주 중 유일한 귀부형 간대석 보존돼 가치 높아 -

URL복사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慶州 九黃洞 幢竿支柱)」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라는 이름으로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하였다.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는 분황사 입구 남쪽과 황룡사 사이에 세워진 것으로, 고대 사찰 가람에서의 당간지주 배치와 분황사 가람의 규모와 배치, 황룡사 것으로 보이는 파손된 당간지주가 황룡사지 입구에 자리한 예가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보면 구황동 당간지주는 분황사에서 활용하기 위하여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현재의 문화재명인 「경주 구황동 당간지주」를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로 이름을 고쳐 지정하였다.
* 가람: 승려가 살면서 불도를 닦는 곳

참고로, 당간지주는 당을 걸기 위한 당간을 고정하는 지지체로 통일신라 초기부터 사찰 입구에 본격적으로 세워진 조형물이다.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는 일제강점기에 촬영된 사진과 현재의 모습이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아 그동안 외적인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 두 지주 사이에 세웠던 당간은 남아있지 않지만, 조영 기법과 양식이 같은 두 지주와 당간을 받쳤던 귀부형 간대석이 원위치로 보이는 곳에 비교적 온전하게 남아있다. 귀부형의 간대석은 남아있는 통일신라 당간지주 중에서는 유일한 것이다.
 * 당(幢): 보통 사찰의 입구에 설치되는 깃발로 일종의 불보살의 장엄구이다.
 * 당간(幢竿): 당(깃발)을 걸기위해 높게 세운 기둥
 * 귀부(龜趺): 거북 모양으로 만든 비석의 받침돌
 * 간대석(竿臺石): 당간을 받치기 위해 하부에 받친 석재단

좌우의 두 당간지주는 같은 조영 기법과 양식, 가공 수법을 보인다. 전체적인 형태는 사각 기둥모양인데, 상부로 올라가면서 조금씩 좁아지고, 정상부는 안쪽 면에서 바깥 면으로 부드럽게 곡선을 그리도록 가공하였다. 안쪽 면에서 바깥 면으로 관통하는 원형 간공(竿孔, 지름 15cm)은 상중하 3곳에 마련되어 당간을 고정하도록 하였다. 이처럼 당간지주의 상중하 3곳에 간공을 마련하여 당간을 고정하는 수법은 통일신라의 당간지주에서 많이 보이는 기법이다.

전체적인 형태와 외관 등이 현재 보물로 지정된 경주 망덕사지 당간지주, 경주 보문사지 당간지주,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 등과 유사하여 이들 당간지주와 비슷한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는 ▲ 경주 지역에 소재하고 있는 중요 사찰의 당간지주와 유사한 조영 기법과 양식을 보이고, ▲ 현존하는 통일신라 당간지주 중에서 유일하게 귀부형 간대석을 가지고 있으며, ▲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유사 당간지주의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국가지정문화재로서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판단된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경주 분황사 당간지주」을 체계적으로 보존·활용하도록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건설현장 채용 관련 불법행위를 근절시켜 공정하고 안전한 근로 여건을 마련하겠습니다!
[한국방송/박기문기자] 국무조정실(국무1차장 주재)은 ‘22.1.19. 관계부처 합동 "건설현장 불법행위 근절 TF" 회의를 개최하여, 그간의 점검결과 및 향후 추진계획을 논의하였습니다. *참석: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사회조정실장·고용식품의약정책관, 고용부 노동정책실장, 경찰청 수사국장, 공정위 카르텔조사국장, 국토부 건설정책과장 등 정부는 일부 노조의 自 조합원 채용강요.불법 점거 등 건설현장 내 불법 행위가 심각하다는 인식 하에, 작년 10월 관계부처 TF를 구성하여 약 100일 간(‘21.10~12) 집중 점검·감독을 실시하였습니다. 불법 행위가 여러 부처 소관업무에 걸쳐있는 점을 감안, 갈등이 심각한 현장에 대해 지역별 관계부처 실무협의체를 구성하여 현장 관계자 면담 등 불법행위 파악 및 정보공유, TF 합동 점검, 관계법(채용절차법.공정거래법. 형법) 적극 적용으로 대처하였습니다. 그 결과, 전국 여러 건설현장에서 관행처럼 이루어지던 불법행위에 대해 법에 따른 엄정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고용부는 채용절차법상 ‘채용강요 등 행위’를 구체화하는 지침(12.6)을 마련.시행함으로써, 건설현장 채용강요 등 행위에 대해 관련법을 적극 적용할 수 있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