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8.4℃
  • 구름많음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5.2℃
  • 흐림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1.9℃
  • 흐림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4.5℃
  • 흐림강화 -5.5℃
  • 흐림보은 -8.0℃
  • 흐림금산 -7.3℃
  • 흐림강진군 -2.4℃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0.8℃
기상청 제공

피플

2021 인천국제디자인페어, 25일부터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려

-- ‘디자인 그리고 삶, 그린도시 인천’ 주제로 전시 --

URL복사
[인천/이광일기자] ‘2021 인천국제 디자인페어’가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송도컨벤시아 전시장 홀에서 개최된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주최하고 (재)인천테크노파크, (사)인천디자인기업협회, (사)인천산업디자인협회 등이 공동 주관하는 전시회의 올해 주제는‘디자인 그리고 삶, 스마트 그린도시 인천’이다.
 
올해 15회째를 맞는 인천국제디자인페어는 인천의 디자인산업 발전을 위해 2004년부터 개최해왔으며 디자인에 관심 있는 중소기업 재직자·학생·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2021 인천국제디자인페어는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대면전시로 진행되며, 체계적인 방역시스템 구축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는 주제관, 기업관, 대학관, 국제교류관, 디자인콘서트 등 총 5개관으로 나뉘어 구성될 예정이다.
 
14개 부스 규모로 구성된 주제관은 행사 주제인‘디자인 그리고 삶, 스마트 그린도시 인천’에 초점을 맞춰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과 디자인을 통한 해결책을 제시한다.
 
인천항만공사, 인천연수지역자활센터, 인천녹색구매지원센터(인천친환경생활지원센터), 인천디자인지원센터 서포터즈, 디자인씽킹센터 등이 참가해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공유하고, 뉴욕주립대학교 및 청운대학교는 친환경 패션 소재를 활용한 콘텐츠를 전시한다. 이외에도 환경단체와 기업들이 주제에 맞는 콘텐츠를 선보인다.
 
기업관은 (사)인천디자인기업협회의 30개 회원사가 개별부스로 참가해 디자인을 활용한 환경문제 개선 프로젝트를 전시하고 이를 통해 인천 산업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대학관은 인천 지역 7개 대학(경인여대, 인천가톨릭대학교, 청운대학교, 인하대학교, 인천대학교, 인하공업전문대학, 폴리텍대학교)의 재학생 및 졸업생이 참가해 165개의 작품을 통해 신진 디자이너들의 젊은 감각을 선보인다.
 
다양한 국가의 디자이너가 참가하는 국제교류관은 국제 디자이너들의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디자인콘서트관에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일반시민의 다양한 디자인 작품이 전시된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이번 디자인행사가 기관, 대학, 기업, 시민이 디자인으로 하나 되는 국제적 디자인 교류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인천관광공사와 ㈜디자인하우스가 공동주최하는 제2회 인천리빙디자인페어와 동시 개최돼 다양한 콘텐츠 제공과 상호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종합뉴스

더보기
여의도 면적 3배 군사보호구역 해제…재산권 행사 가능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여의도 면적의 3.1배에 달하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905만㎡가 해제돼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게 됐다. 국방부는 14일 국방개혁 2.0의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 추진계획에 따라 경기·강원·인천 등 군사시설이 밀집한 접경지역 위주로 이 같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10일 국방부 차관이 주관하는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를 개최해 보호구역 905만㎡ 해제를 의결했다. 또, 보호구역 해제와 별도로 370만㎡의 통제보호구역을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했다. 통제보호구역에서는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된 반면, 제한보호구역은 군과 협의를 하면 건축물 신축 등이 가능하다. 아울러, 군사작전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안에서 국가중요시설과 사격훈련장, 해군기지주변의 256만㎡의 보호구역을 새로 지정했고, 해상구역을 제외하고 육상지역은 울타리 내부만 지정해 주민에게 미치는 불편이나 재산권 행사 상 제약은 없다. 이번에 해제·변경·지정되는 보호구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이하 ‘군사기지법’)에 따라 관할부대 심의 후 합참 건의→합참 심의 후 국방부 건의→ 국방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