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1.8℃
  • 구름많음대전 1.4℃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7℃
  • 구름많음광주 4.6℃
  • 맑음부산 3.3℃
  • 흐림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8.7℃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0.3℃
  • 구름조금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피플

기재부 차관 “10월 소비자물가 9월보다 높아질 것…적극 대응 필요”

“대형마트 등과 쌀 할인 행사 10월말까지 연장…계란 가격 결정구조 개선”
기획재정부

URL복사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정부는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월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30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우리가 직접적으로 통제하기 어려운 외부요인에 의한 물가상방압력의 경우 전세계가 공통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지만, 국내요인에 의한 물가상방압력은 공공요금 동결, 농축산물 수급관리와 가격결정구조 개선, 시장감시 기능 강화 등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작년 10월 통신비 지원의 기저효과 영향으로 10월 소비자물가는 9월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국제유가 상승, 전세계 공급망 차질 등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이 가중되고 있고 불확실성이 높아 4분기에는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8일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열린 ‘제3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30차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 차관은 “쌀은 전년 대비 작황이 양호해 생산량 증가가 예상되나 기상여건에 따른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가격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주식인 쌀 가격이 국민들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올해 쌀 수급안정 대책을 운용하고, 9월초부터 대형마트 등과 추진한 할인행사를 10월 말까지 연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계란은 생산량 회복, 정부의 수급안정 노력에 따라 설날 직후 최고 7800원대까지 상승했던 가격이 최근 6100원대까지 하락했다”며 “생산·유통업체 협력을 통한 산지가격 인하 신속 반영과 현장점검 등 추가적인 가격안정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도매시장이 없어 생산자와 유통자가 1:1로 가격을 결정하는 계란 가격 결정구조를 구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연내 공판장(도매시장) 2개소 시범운영에 착수하고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한 우유가격 인상에 따른 가공식품 가격 인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간담회 등 업계와의 소통을 강화해 편승인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이 차관은 “업계 부담완화를 위해 금융·세제 지원방안도 추가 검토하고, 가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정부 포상 및 대외 홍보 등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적극 모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의 :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 거시정책과(044-215-2830), 경제정책국 물가정책과(044-215-2770), 정책조정국 산업경제과(044-215-4530), 한국판뉴딜실무지원단 기획총괄팀(044-960-6160), 한국판뉴딜실무지원단 그린뉴딜팀(044-960-61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