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8.1℃
  • 구름많음서울 4.3℃
  • 흐림대전 7.3℃
  • 흐림대구 8.8℃
  • 흐림울산 10.1℃
  • 흐림광주 8.6℃
  • 구름많음부산 11.2℃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1.0℃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9.8℃
  • 흐림경주시 9.6℃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사회

충청권 민관정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 등 촉구

- 제3차 충청권 상생발전 포럼 충북서 개최 -
- “상원제 도입 등 범국가적 관심 높이는 계기될 것” -

URL복사

[충남/이용필기자] 충청권 4개 시도는 7일 충북 청주 오송 C&V센터에서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을 위한 지방분권형 개헌 및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을 주제로 3차 충청권 상생발전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이필영 행정부지사와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각 시도 민관정협의회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권 민관정협의회 대표의 결의문 낭독, 참석자 손 피케팅, 발제, 지정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민관정협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지방분권형 개헌 및 지역대표형 상원제를 반드시 추진할 것을 국회와 정치권에 강력히 촉구했다.

 

협의회는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은 수도권초집중화와 지방소멸을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으로 반전시켜, 역격차와 양극화 등을 해소해 포용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며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이 적극 앞장서 공론화하고 대선공약으로 채택해 적극 추진해야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부지사는 비례의원을 포함하면 수도권 국회의원 수가 비수도권 의원 수보다 많은데,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제도가 지역대표형 상원제라며 이번 3차 포럼이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의 새로운 아젠다인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에 대한 범국가적인 관심을 높이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민관정이 보다 분명한 의지를 갖고 충청권의 새로운 도약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주도적 역할을 해 낼 것으로 믿는다충남은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방통위, 찾아가는 섬마을 미디어교육 본격 재개
[한국방송/김명성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 이하 ‘방통위’)는 11월 22일(월)부터 25일(목)까지 미디어 나눔버스를 활용해 울릉고등학교를 시작으로 울릉도 소재 초중등학교와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다양한 미디어 교육과 체험을 진행한다. 미디어 나눔버스는 미디어 제작시설과 장비를 탑재한 이동형 스튜디오 차량으로, 2017년부터 지역 시청자미디어센터 방문이 어려운 노인·장애인과 도서산간 지역의 학생·주민 등을 대상으로 티브이(TV) 뉴스 및 라디오 콘텐츠 제작과 더빙·효과음 체험 등 다양한 미디어 경험 기회를 제공해왔다. 그동안 코로나19 상황으로 미디어 교육과 체험 기회가 제한되어 왔으나, 방통위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이번 울릉도에서의 미디어 나눔버스 운영을 신호탄으로 도서·산간지역까지 찾아가는 미디어교육을 본격 재개할 계획이다. 일주일간 울릉도의 초중등 학생들은 미디어 나눔버스를 활용해 학교 소식을 전하고 울릉도를 소개하는 콘텐츠를 제작해보는 체험을 하게 된다. 또한, 미취학 아동들을 위해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교구를 활용한 놀이형 미디어교육도 실시한다. 학생뿐만 아니라 울릉도 주민을 위한 마을 미디어교육도 제공한다. 인터넷 라디오방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