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0.0℃
  • 흐림대전 16.1℃
  • 대구 16.5℃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18.1℃
  • 흐림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16.2℃
  • 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20.3℃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6.4℃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사회

‘화목’보일러가 ‘화재’보일러 되지 않도록 예방부터!

- 최근 3년간 도내 화목보일러 화재 162건, 사상자 5명 및 16억 원의 피해 발생 -

URL복사

[충남/이용필기자] 충남소방본부는 최근 일교차가 심해지고 화목보일러 사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8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화목보일러 관련 화재는 총 162건이며, 5명의 사상자와 16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전체 화목보일러 화재 중 70%로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화목보일러 주변에 목재, 종이 등 연료를 쌓아두어 복사열에 의해 불이 붙거나, 연료 투입구 뚜껑을 닫지 않아 불티가 연료 투입구를 통해 외부로 튀면서 화재가 발생하는 사례가 대부분이다.

 

화목보일러의 덜 꺼진 를 부적절한 장소에 방치하여 화재가 발생하기도 한다.

화재는 월요일에, 시간대는 저녁 6시부터 8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했고 일요일과 월요일을 합친 화재 비율이 무려 36%, 주중에는 집을 비웠다가 다시 화목보일러를 가동하며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지난해 7월 태안군 태안읍의 한 창고에서 화목보일러 불티가 바람에 의해 주변 가연물에 옮겨붙어 4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올해 1월에도 공주시 쌍신동 한 단독주택에서 화목보일러 가동 중 과열된 연통이 샌드위치 패널 지붕에 닿으며 화재가 발생해 5천만 원의 피해를 낸 뒤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진압됐다.

화목보일러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나무 등 연료를 화목보일러와 2m이상 거리 두기 지정된 연료를 사용하고 한꺼번에 많이 넣지 않기 연료를 넣은 후 연료 투입구 닫기 보일러 주변에 소화기 비치하기 연통 주변에 가연물이 닿지 않도록 조치하기 주기적으로 연통 내부 청소하기 등을 준수해야 한다.

 

강종범 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화목보일러 사용 시 보일러와 가까운 곳에 목재, 종이 등 가연물을 쌓아두지 말고 연료투입구를 반드시 닫아야 한다면서 특히 주기적으로 점검과 청소를 하면 화재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양육비 계속 지급 안 한 2명 출국금지…제도 시행 후 첫 사례
[한국방송/김은숙기자] 감치명령 결정에도 불구하고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채무자 2명이 출국 금지 대상이 됐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5일 제20차 양육비이행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양육비 채무를 이행하지 않은 양육비 채무자 2인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 이후 여성가족부가 양육비 채무자에 대해 출국금지를 한 첫 사례다. 출국금지된 양육비 채무자 2인은 지난 7월 13일 이후에 법원으로부터 감치명령 결정을 받았음에도 현재까지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 채무자 김모씨는 1억1720만원, 홍모씨는 1억2560만원을 미지급했다. 또 채권자로부터 출국금지 신청이 접수된 후 즉시 절차에 착수해 10일간의 의견진술기회를 부여했고 그 기간 동안 별다른 의견을 제시하지 않아 출국금지에 이르게 됐다. 여가부는 지난 7월 13일부터 시행된 양육비 채무 불이행자에 대한 출국금지, 운전면허정지 등 새로운 제재가 양육비 이행에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며, 신속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통해 미성년자녀의 안전한 양육환경이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 여가부는 현재 채무가 5000만 원 이상이거나, 3000만 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