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4 (금)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1.5℃
  • 맑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4.9℃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의학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다한증 치료제 올바르게 사용하세요!

식의약 바로알기 의약품 종류, 사용 시 주의사항 등 안내

URL복사

[한국방송/오창환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여름철 야외활동 시 자주 사용하는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땀과다증

(다한증)* 치료제를 안전하고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방법주의사항안내합니.

* 열 자극이나 감정적인 자극에 반응하여 체온 조절에 필요한 이상으로 많은 땀이 분비되는 질환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


(사용방법) 벌레에 물렸을 때에는 상처 주위를 깨끗이 씻고 약을 바르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가렵다고 긁거나 침을 바르면 2차 감염을 일으켜 상처가 덧날 수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는 어른보다 피부

와 면역력이 약해 벌에 물리면 쉽게 피부가 붉어지고 가려워지므로 상처 주위를 긁지 않도록 주의해

야 합니다.


벌레에 물리지 않으려면 방충망을 꼼꼼히 점검한 후 사용하고, , 숲 등 야외에서는 긴 옷을 입어 피부 노출

을 줄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모기기피제(의약외품) 등을 사용해 모기의 접근을 막거나 쫒아내는 것도 좋습

니다.


(종류)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은 벌레 물린 곳의 가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사용되며 액상, 크림, 로션,

, , 원형부착제 등의 제형으로 일반의약품과 전문의약품이 있습니다.


반의약품은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전문의약품은 반드시 의사의 진료 후 처방전

을 발급 받아 구매하고 의사의 지시·감독에 따라 사용해야 합니다.


일반의약품은 디펜히드라민, 디부카인염산염, 멘톨, 캄파 등의 성분이 함께 사용된 복합제와 히드로코르티

손이나 프레드니솔론아세테이트 성분이 사용된 단일제가 있으며, 전문의약품은 프레드니솔론아세테이트 

성분을 1g 3mg 포함하고 있습니다.


일반의약품의 프레드니솔론아세테이트 함량은 전문의약품의 절반(1g 1.5mg)


의약품안전나라(nedrug.mfds.go.kr)의약품등 정보검색‘e약은요정보 검색에서 성분명

을 이용해 검색하면 효능·효과, ·용량, 사용상의 주의사항 등 상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


(주의사항)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은 해당 부위에 적당량을 바르는 외용제로 눈에 들어가지 않도

해야 하며, 특히 어린아이의 경우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일반의약품 중 캄파성분이 사용된 제품*30개월 이하의 영에게는 사용하지 말아야합니

.

* 의약품안전나라((nedrug.mfds.go.kr) ‘e약은요정보주성분명에서 캄파입력 후 검색하면 해당 제품 확인 

가능


습진이나 짓무름, 염증이 심한 사람, 약 또는 화장품 등에 의한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난 경험이 있는 사람은 

사용하기 전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해야 합니다.


만일 수일간 사용 후에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 경우에는 즉시 사용을 중단하고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

해야 합니다.


땀과다증(다한증) 치료제


(사용방법) 과다한 땀 분비를 억제하는 땀과다증 치료제는 피부 화끈거림이나 자극을 줄이기 위해 피부를 완

전히 건조시킨 후 사용 하며, 상처가 있거나 면도한 피부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고로 액취방지제로 사용되는 데오드란트는 배출된 땀을 세균이 해하면서 생기는 냄새를 제거하는 

제품이며, 땀과다증 치료제는 아닙니다.


() 땀과다증 치료제는 일반의약품으로, 액상제제, 원형 부착제 등의 제형이 있습니다.


액상제제는 겨드랑이, , 발에 사용되며 피부 땀샘에 젤리 형막을 형성해 땀구멍을 막아 땀 

배출을 억제하는 염화알루미늄 성분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원형 부착제는 얼굴에 사용되며 땀 분비를 자극하는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인 아세틸콜린의 작용을 방해

해 땀 생성을 억제하는 글리코피롤레이트 성분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땀과다증 치료제에 과민반응이 있는 사람은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특히 중추·말초 신경계 신경전달물질(아세틸콜린)의 작용을 차단하는 항콜린제에 대한 과민반응 혹은 병력

이 있는 환자, 녹내장 환자는 글리코피롤레이트 제제를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 입 또는 다른 점막에 닿지 않도록 하여야 하며, 접촉하는 경우에는 흐르는 물로 잘 씻어내어야 합니다.


중추·말초 신경계 이상, 당뇨병 등 광범위한 내과 질환이 땀과다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땀과다증 치

료제 사용 전에 땀이 나는 부위와 증상을 잘 살펴서 필요할 경우에는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식약처는 이번 정보제공으로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과 땀과다증 치료제를 올바르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로도 국민 건강을 위해 의약품에 대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습

니다.



종합뉴스

더보기
국산 백신 개발·치료제 자주권으로 ‘K-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등을 계기로 급성장한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해 올해도 차세대 먹거리 및 미래 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상용화와 경구용 등 다양한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고, 나아가 백신 및 원부자재 산업을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24년까지 6조 3000억원 규모의 민간설비투자를 지원한다. 또한 바이오헬스 진흥기본법 제정과 바이오헬스 인재혁신방안 마련, 바이오 규제혁신 로드맵 수립 등을 추진하고 바이오 핵심유망분야 육성을 위해 범부처 신약·혁신의료기기·첨단재생의료 등 3개 사업에 3539억원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 이와 함께 디지털 헬스케어 관점에서 마이 헬스웨이 실증을 추진하고, 의료기관 진료정보 디지털 전환 확대와 100만명 규모 국가통합 바이오 빅데이터구축도 착실히 준비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13일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열린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바이오헬스 산업 집중육성을 위한 2022년 중점추진과제’를 발표했다. ◆ ‘K-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 복지부는 올해 상반기 ‘국산 1호 백신 상용화’ 목표로 임상 3상이 신속하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