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 흐림동두천 16.1℃
  • 구름많음강릉 15.1℃
  • 흐림서울 17.1℃
  • 구름많음대전 18.8℃
  • 맑음대구 16.9℃
  • 맑음울산 12.2℃
  • 구름많음광주 16.6℃
  • 맑음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14.3℃
  • 흐림제주 16.2℃
  • 흐림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6.1℃
  • 구름많음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3.4℃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뉴스

정 총리 “코로나 상황 풍전등화…변이바이러스 차단 총력”

“현실 냉철하게 바라보고 실효성 있는 방역대책 마련에 역점”
국무조정실

URL복사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지금 여기에서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는 그야말로 ‘풍전등화’의 위기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4차 유행이 현실화되면 경제와 일상에 어떤 고통을 주게 될 것인지 우리는 여러 번의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다”며 “정부가 먼저 각성하겠다. 현실을 냉철하게 바라보고, 실효성 있는 방역대책을 마련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 총리는 “하루가 다르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나면서 어제부터는 600명대를 돌파하기 시작했다”며 “지난 겨울 3차 유행의 악몽이 또다시 반복되는 것은 아닌지 많은 국민들께서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염 확산의 내용을 보면 그 심각성이 더하다. 수도권이든, 아니든 지역을 가리지 않고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유흥, 여가 시설뿐만 아니라 학교, 교회, 식당, 헬스장 등 빈틈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로든 번져나가고 있다”면서 “이에 더해 장기간 누적된 방역 피로감이 현장의 실천력을 떨어뜨리고 있는 것도 간과할 수 없는 위험요인”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대책이 현장에서 반드시 이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조치방안도 강구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참여와 실천으로 화답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또한 “변이바이러스도 4차 유행의 단초가 될 수 있다”면서 “이미 변이바이러스는 세계 여러 나라에서 코로나19 재유행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지역의 코로나19 재확산은 변이바이러스가 주도하고 있다”며 “미국에서는 50개주 전역으로 퍼진 변이바이러스로 인해 4차 유행이 임박했다고 많은 전문가들이 경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지금까지 330건의 변이바이러스가 확인된 우리나라도 결코 안전지대가 아니다”며 “강력한 전파력을 가진 변이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퍼져나간다면 지금의 불길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변이바이러스와의 싸움은 결국 속도전이다. 정부는 광범위한 검사와 신속한 역학조사로 전국 확산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 주고, 빈틈없이 방역수칙을 준수해 줘야만 변이바이러스의 전파속도를 따라잡고 감염의 고리를 끊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최근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혈전 발생과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한 논의가 진행돼 왔다”며 “정부는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오늘부터 시작하기로 했던 특수학교 선생님, 보건 선생님 등을 대상으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잠시 보류하기로 했다.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라는 점을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유럽의약품청(EMA)은 지난 7일 ‘매우 드문 부작용이 발생하긴 했지만 여전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은 유효하다’고 공식 의견을 발표했다.

정 총리는 “질병관리청이 이러한 국제사회의 안전성 평가결과를 면밀히 검토해 국민들께서 불안해 하지 않도록 과학적 판단을 신속히 내려주기 바란다”면서 “그 결과를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알려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