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0.8℃
  • 흐림서울 1.2℃
  • 흐림대전 0.3℃
  • 구름많음대구 0.8℃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6.4℃
  • 흐림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8℃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뉴스

경남도,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수립 추진

- 서부경남 발전전략 연계, 하나의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 완성,
- 2월 말부터 전남도, 경남연구원, 광주전남연구원과 공동연구,
- 서부경남과 동부전남 연계 공동 협력사업 발굴

URL복사

[경남/정관영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지난해 3월 부산울산과 동남권 발전계획을 올해 1월 부산울산대구경북과의 영남권 발전계획’ 수립을 추진 중인 가운데 전남과도 생활·경제권이 겹치는 서부경남과 동부전남 지역을 연계한 권역별 발전방안 마련을 위해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수립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평소 지속적으로 인구·경제·교육 등 모든 인프라가 집중되는 수도권 블랙홀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권역별 규모화를 통한 경쟁력을 갖춘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해 왔다.

 

이번 공동연구는지난해 9월 김경수 도지사가 김영록 전남도지사에게 여수~남해 해저터널 연결’, ‘지리산권과 남해안권 관광개발’, ‘여수·광양의 정유화학 및 철강산업과 사천 항공소재 산업과의 연계’, ‘광역푸드 플랜의 동부호남 지역 확대’ 등 남중권 협력사업 발굴에 대한 공동 추진을 제안하면서 이루어졌다.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은 서부경남의 발전에도 중요한 비전을 제시하므로 곧 추진 예정인 서부경남 균형발전 전략수립’ 연구와 연계한 전략으로 추진된다또한 현재 추진 중인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함께 영남권남해안권이 하나로 연결되는 권역별 발전전략으로 연계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발전전략 연구는 경남연구원이 주관하여 광주전남연구원과 공동으로 수행하며 오는 12월까지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주요 연구내용은 ▲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수립의 당위성▲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비전 구상과 목표 수립(총괄분야별), ▲ (경제·산업·문화·관광·교통·물류 등분야별 연계 협력사업 발전전략과 실행계획 수립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경남도는 전남과 연계 협력사업으로 발굴된 대형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정부의 초광역협력 사업과도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박일웅 경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비전과 전남과의 연계 협력사업 발굴 및 공동 추진을 통해 지역의 상생 발전과 번영을 달성함으로써 또 하나의 새로운 생활·경제권역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동연구 참고 >

 

 

 

□ 연구개요

과 업 명 남해안남중권(서부경남·동부전남발전방안 공동 연구

과업기간 : ‘21. 2. ~ ’21. 12.(10개월)

과업범위

시간적 : 2022~2031(10)(단기중기장기로 구분)

※ 단기 3중기 5장기 10년을 목표연도로 설정

・ 공간적 경상남도와 전라남도 간 인접 시군*

서부경남(4) : 진주사천남해하동 동부전남(6) : 여수순천광양구례고흥보성

위탁기관 경상남도(주관), 전라남도

수행기관 경남연구원(주관), 광주전남연구원

사 업 비 : 2억원(경남·전남 각 1억원)

□ 주요 과업내용

남해안남중권 일반현황 및 대내외 여건 분석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수립 당위성비전 구상 및 목표 수립

광역 연계 협력사업 실현을 위한 분야별 발전전략 및 실행계획 수립

□ 향후계획

경남·전남 및 연구원 협약체결용역시행 : ‘21. 2. 23.

보고회(착수중간최종개최 및 최종 보고서 제출 : ‘21. 3. ~ 12.

 




종합뉴스

더보기
건설업 산업재해 예방, 공공기관이 앞장선다
[한국방송/김기재기자]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건설공사 발주실적액이 많은 10대 공공기관 안전임원을 대상으로 재해예방 역할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24일 14시 안전보건공단 서울북부지사에서 개최하고, 국책사업을 수행하는 공공발주기관이 건설재해 예방을 위한 건설공사발주자로서의 역할을 선도적으로 담당해 줄 것을 당부했다. ’20년 공공발주공사에서 발생한 사고사망자는 39명(잠정)으로 전체 건설업사고사망자(458명, 잠정)의 8.6%를 차지하고 있다.이번 참석대상인 10대 공공기관은 ’20년 공공공사에서 발생한 사고사망자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10대 공공기관의 산재예방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일반적으로 건설공사는 발주자가 공사를 계획하고, 설계자를 통해 설계도서를 작성하며, 설계완료 후 시공자를 선정하여 설계도서에 따라 완공된 건축물을 최종 인수하는 절차로 진행된다.이때 발주자는 건설 방향설정, 공사기간과 공사금액 등 중요사항을 결정하기 때문에 건설사업 모든 과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건설업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시공자 뿐만 아니라 발주자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이에 산업안전보건법에서는 효과적인 건설 산재예방을 위해 발주자에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