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2 (금)

  • 흐림동두천 22.4℃
  • 구름많음강릉 17.5℃
  • 흐림서울 22.3℃
  • 흐림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조금울산 18.3℃
  • 흐림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0.1℃
  • 흐림고창 22.6℃
  • 흐림제주 18.5℃
  • 흐림강화 18.4℃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피플

터키서 ‘한국유학 온라인 설명회’…500여명 참여 ‘성황’

정부초청 외국인장학생 선발 등 안내…질의응답 시간도
주터키한국문화원

URL복사
주터키한국문화원이 현지 학생들의 GKS(대한민국 정부초청 외국인장학생 선발) 프로그램 및 한국유학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감안, ‘GKS 및 한국유학 온라인 설명회’를 지난 22일 오후(현지시간) 개최했다.

줌(Zoom)과 문화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된 이날 설명회에는 500여명이 참여, GKS 최신 정보 제공 및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GKS 지원 또는 한국유학을 계획하고 있는 참가자들에게 유익한 시간이 됐다고 문화원은 밝혔다.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주관하고 있는 GKS 관련 설명회에서는 새로운 선발 지침(토픽3급 이상 보유한 지원자에게 10% 가산점 부여)과 효과적인 지원·준비방법 등에 대해 안내가 이뤄졌다.


특히 질의응답 시간에는 김홍기 주터키한국문화원 상담실장과 2017·2020 GKS 터키 대학원 선발자 출신인 메르베 괴크멘(서울대 법학과 박사과정), 2021 GKS 터키 학부 선발자 데프네 딘제르(고려대 미디어언론학부) 등이 초대손님으로 출연, 다양한 질문에 답변을 해줘 참가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2017년(고려대 법학과 석사과정)과 2020년(서울대 법학과 박사과정) 등 2회에 걸쳐 GKS 터키 대학원 선발자로 선발된 바 있는 메르베 괵크멘은 “한국은 수준 높은 교육제도를 기반으로 세계적인 대학을 여럿 보유한 나라로서 케이팝, 한류드라마와 영화 등 문화적으로도 세계인들에게 큰 관심을 끌고 있으며 특히 문화적, 언어적으로 유사성을 갖고 있는 형제의 나라 한국에서의 유학생활은 터키 학생들에게 꿈을 펼칠 수 있는 큰 기회로 여겨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GKS 장학생으로 두 번이나 선발된 것은 나에게는 큰 행운이자 영예롭게 생각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 많은 터키 학생들이 한국유학의 기회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설명회에 참가한 다양한 연령대의 터키 학생들은 질의응답 시간에 질문이 끊이지 않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고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힘든 시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여러 문화행사에 이어 교육 관련 컨텐츠도 제공해준 문화원의 활발한 활동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한국어를 어떤 방식으로 공부했는지’, ‘GKS 합격 후 한국에서의 유학생활은 어땠는지’, ‘이공계 전공을 위해 한국유학은 어떤 선택이 될 것인지’ 등 다양한 질문이 이어졌고 초대손님들은 각자 경험과 정보를 토대로 답변을 해주었다.

박기홍 주터키한국문화원장은 “한국유학을 꿈꾸는 학생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목표 실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이 같은 교육 관련 행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라며 “2월부터는 기존 문화원의 유학상담실을 온라인으로도 확장, 매주 3일 실시간 온라인으로 교육상담이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10년 이상 GKS 학부 터키 정원이 1명에 불과한데 올해는 꼭 대폭 증원되기 바라며, 노력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제73주년 4‧3희생자 추념식‘돔박꼿이 활짝 피엇수다’개최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올해 73주년을 맞는 4·3희생자 추념식이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 주최, 제 주특별자치도 주관으로 4월 3일(토), 제주4․3평화교육센터 다목적홀에서 엄숙하고 경건하게 개 최된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유족 중심으로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 여 진행된다. 여기에 방역담당관을 지정하고 현장 진료소를 운영하여 방역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이번 추념식은 제주에 진정한 봄이 찾아왔다는 뜻으로 '돔박꼿이 활짝 피엇수다'(동백꽃이 활짝 피었 습니다)를 주제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73년 만에 제주 4·3사건의 완전한 해결로 성큼 다가가는 해로서, 화해와 상생, 평 화와 인권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가 만개할 수 있도록 하고, 4‧3희생자 및 유족들의 아픔을 보듬고 삶과 명예를 회복시키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올해 추념식은 4·3 영령들의 얼을 달래고 함께 한다는 의미로 빈 의자 위에 ‘동백꽃’이 배치되며, 제 주 4·3의 아픔을 간직한 제주의 장소*들을 보여주는 오프닝 영상으로 시작된다. *(북촌) 주민 학살 장소, (관덕정) 4·3의 시작이자 중심지 등 추념식 사회는 신영일 아나운서와 제주 출신 조수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