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3 (토)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2.7℃
  • 서울 15.8℃
  • 흐림대전 18.0℃
  • 흐림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8.0℃
  • 광주 17.3℃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8.0℃
  • 흐림제주 21.9℃
  • 흐림강화 11.6℃
  • 흐림보은 15.7℃
  • 흐림금산 17.2℃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사회

김포시, 장기동 먹자골 도로환경 정비공사 완료

URL복사
[김포/김국현기자]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김포도시철도 장기역과 한강중앙공원 사이에 위치한 장기동 먹자골목 내 도로환경 정비공사를 완료하고 새롭게 단장했다고 밝혔다.

장기동 먹자골목은 2008년 장기택지개발 시 160여 채 주거상가복합형 건물로 조성돼 김포시의 대표적인 골목상권으로 성장했으나 조성된 지 13년이 지나면서 보도블록과 포장도로 노후화, 한강신도시 입주 이후 주변 대형마켓 등이 들어서면서 방문객이 크게 줄어들었다.

이에 김포시는 먹자골 상가번영회 등 지역주민 대표와의 간담회를 통해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과 시민이 걷고 싶은 골목길 조성을 위해 지난 6월부터 도로환경 정비공사에 착수했다.

먹자골목 도로 2km 구간의 인도와 차도가 재정비 돼 쾌적한 환경으로 탈바꿈했으며 특히 주요도로에는 열주조명, 루미나리에 조명시설을 설치해 낮에는 특색 있는 조형물로서 볼거리를 제공하고 밤에는 LED경관조명으로 화려한 거리를 연출하게 했다.

상인회 관계자는 “노후화된 도로를 정비하고 장기 먹자골 특색을 반영한 경관조명을 설치해 지역 주민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에 침체된 골목상권이 살아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익홍 도로관리과장은 “이번 환경정비 공사로 장기 먹자골을 찾는 방문객들이 늘어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국민권익위,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공직자 이해충돌방지 등 청렴성 제고 대책 및 국민권익 보호 강화 추진
[한국방송/박기문기자]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LH 사태와 같은 공공기관의 도덕적 해이 등을 예방하기 위해 ‘반부패・청렴 10대 실천과제’를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공직사회의 청렴성・공정성 제고를 위한 ‘국민권익위–지방자치단체 간 반부패 협력 강화’는 10대 과제 중 하나로, 국민권익위는 4월부터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와 업무협약 체결을 추진한다. 그 시작으로 국민권익위와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2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정한 청렴사회 구현과 국민권익 증진을 위한 정책 추진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앞으로 국민권익위와 경기도는 협약에 따라 ▴직위와 직무 상 비밀 등을 이용한 공직자의 부정한 사익추구를 예방하기 위한 이해충돌방지제도 운영, ▴적극적・선제적인 부패・공익신고자 보호, ▴공직자의 반부패 인식 제고를 위한 청렴교육 강화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충민원 해결 및 행정심판 운영의 전문성・공정성 확보, ▴국민 참여・소통에 기반한 법령・제도 개선 등 국민들의 권익보호를 위한 협조와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LH 사태의 재발을 방지해 공직사회에 대한 국민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