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6 (토)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9.4℃
  • 구름많음서울 5.9℃
  • 흐림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4.7℃
  • 구름조금울산 8.5℃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8.6℃
  • 맑음제주 9.8℃
  • 맑음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2.0℃
  • 흐림금산 3.3℃
  • 맑음강진군 8.8℃
  • 구름조금경주시 5.9℃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정부, 중환자병상 확보 총력…“중앙의료원에 30개 병상 추가”

현재 감염병 전담병원·생활치료센터 가동률 각각 62.5%, 67.4%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URL복사

[한국방송/오창환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환자 증가에 대비하며 의료 대응역량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중환자병상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도태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을 확충해 최근 2주간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가운데 중환자 치료가 가능한 24병상, 그 외 권역별로 12병상을 추가 지정하는 등 현재 총 174개 병상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더해 국립중앙의료원에 긴급치료병상 30병상을 추가로 설치했고, 의료진을 확보해 이 30병상도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1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 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진료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 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진료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 1총괄조정관은 “현재 환자가 즉시 입원할 수 있는 전담치료병상은 44개이며, 의료기관의 자율신고병상 15개를 합하면 총 59개의 중환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와 함께 환자의 중증도에 맞는 병상을 배정하고, 증상이 호전된 환자는 일반병실로 전환해 확보한 병상 자원이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증과 중등증 환자 치료와 관련해 강 1총괄조정관은 “감염병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각각 62.5%, 67.4%로 최근 환자 증가에 따라 가동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감염병전담병원은 1일 기준으로 1655병상의 여유가 있는데, 정부는 감염병전담병원 재지정 등을 통해 중등증 환자의 증가에 대비하고 있으며 지난 한 달 동안 530개 병상을 추가로 확보했다.

또한 생활치료센터는 1일 기준 정부와 지자체가 16개소(정원 3478명)를 운영하고 있고, 2일에는 중수본 지정 센터 한 곳을 추가로 개소했다.

이에 더해 다음 주까지 경북권 권역 생활치료센터 1개소와 지자체 지정 생활치료센터 5개소를 추가 개소해 1300명 규모를 더 수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한편 현재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는 격리 해제기준에 따라 증상이 없는 경우 10여 일 동안 머물다 퇴소하고 있는데, 지난 2주간은 입소자가 퇴소자보다 많은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번 주는 지난 11월 20일부터 26일까지 입소한 1200여 명이 퇴소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이 점차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 1총괄조정관은 “생활치료센터의 운영과 확충에 적극적으로 나서주시는 지자체와 생활치료센터 협력병원으로 의료진 파견 등에 협력해 주시는 의료기관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환자 발생 양상과 함께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의 운영 상황을 세심히 살피며 선제적으로 대응 여력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의 :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팀(044-202-1714), 중앙사고수습본부 환자병상관리팀(044-202-1797), 중앙사고수습본부 환자시설팀(044-202-1782)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