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5 (금)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2.9℃
  • 구름많음광주 3.6℃
  • 맑음부산 4.8℃
  • 구름많음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8.3℃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정치

“연평도의 눈물 이제는 멎어야 합니다.”

- 연평도 포격 도발 10주기,
문재인 정부는‘장밋빛 평화’환상에서 깨어나야 합니다.

URL복사

[한국방송/이광일기자]

20101123일 오후 234.

평화로운 섬마을 연평도에 60발의 포탄이 떨어졌습니다.

해병대 2명과 민간인 2명이 숨지고, 26명이 상처를 입었습니다.

 

천안함 폭침 만행을 부인하던 북한군에 의해서

노골적으로 자행된 무력도발이었습니다.

이것이 북한의 실체입니다.

 

불과 두 달 전인 2020922일 오후 10.

북한은 우리 해수부 공무원을 총살하고,

40분간이나 불태웠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강 건너 불구경하듯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가안보는 여기저기 구멍이 뻥 뚫려 있습니다.

흥진호 납북사건, 북한 목선 삼척입항 사건 등

우리 국민이 납북된 것도 모르고,

북한 주민이 내려오는 것도 몰랐습니다.

우리 공무원이 총살을 당하고 불태워지는 것도

뒷짐 지고 쳐다보더니

이제는 월북한 것이라고 둘러대며 면피하기에 급급합니다.희생자 가족들의 울분은

또 다른 연평도의 눈물이 되어

국민들의 가슴을 후벼 파고 있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우리가 관리하던 함박도가

북한군에 의해 불법적으로 점령되고 진지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이에 문재인 정부는 도리어 우리의 땅이 아니라고 우깁니다.

공시지가 산정도 올해부터 중단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 사태를 교훈 삼아

국민의 생명보호와 국가안전을

최우선으로 챙기겠다고 다짐하며 출범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어떻습니까.

 

국가안보가 뿌리째 흔들리는데도

문재인 정부는 공허한 장밋빛 평화만 외치고 있습니다.

북한이 국민의 생명과 땅을 빼앗아 가는데도

못 본 척, 딴 척만 합니다.

이게 나라입니까.

 

올해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10주년과

6·25전쟁 7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조국을 위해 산화하신 호국영령과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돌아보며

변함없는 북한의 실체를 되새겨 봅니다.

 

북한 독재정권의 적화야욕과 도발 가능성은

아직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실체를 외면하고

본질을 호도하는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합니다.

 

장밋빛 평화환상에서 당장 깨어나야 합니다.

냉혹한 주변 정세를 바로 보고,

빈틈없는 안보태세를 확립해야 합니다.

 

또 다른 연평도의 눈물이 흐르게 해서는 안 됩니다.

 

 

2020. 11. 23.

국민의힘 국회의원 송 석 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