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맑음동두천 3.4℃
  • 구름많음강릉 9.2℃
  • 구름조금서울 5.9℃
  • 구름조금대전 8.3℃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1.8℃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2.8℃
  • 구름조금고창 8.5℃
  • 맑음제주 11.2℃
  • 구름조금강화 4.3℃
  • 구름조금보은 6.9℃
  • 구름조금금산 8.3℃
  • 구름조금강진군 10.6℃
  • 구름조금경주시 11.0℃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경제

야간에 무인 운영되며 매출 올리는‘지능형슈퍼’2호점 개점

지능적 기술 활용으로 낮에는 유인, 야간에 무인 운영되는 동네슈퍼로, 소상공인에게 추가 매출과 저녁 있는 삶을 제공
□ 비대면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 ‘21년부터 연간 800개 도입 추진

URL복사
[한국방송/오창환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11월 19일(목) 여의도에 위치한 중소기업중앙회 구내 나들가게에서 스마트슈퍼 2호점 개점 행사를 열고 비대면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한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 모델 사례로 스마트슈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행사 개요 >
일시·장소 : 2020.11.19.(목) 14:00~ , 중소기업중앙회 구내 나들가게(서울시 여의도동)
참 석 자 :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상공인본부장 등 5명 내외
주요 내용 : 스마트슈퍼 현판식, 스마트설비 관람, 무인구매 체험 등
 
이날 행사에는 중기부 조주현 소상공인정책실장이 참석해 스마트슈퍼 현판식을 가진 후 무인 출입과 셀프 계산 등 스마트기술을 시연하고 무인 구매과정을 직접 체험했다.
 
스마트슈퍼는 낮에는 유인으로 야간은 무인 운영되는 혼합형(하이브리드형) 무인 점포로 무인 출입장비, 무인 계산대, 보안시스템 등 스마트기술·장비 도입과 디지털 경영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동네슈퍼 모델이다.
 
동네슈퍼는 전국에 5만여 개가 운영 중인 대표적 서민 업종으로 자본력과 정보 부족으로 비대면 디지털 유통환경 변화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 동네슈퍼 점포수(개) : (‘16) 58,972 → (‘17) 58,463 → (’18) 51,943 (연평균 △6.0%)
 
동네슈퍼는 하루 16시간 이상의 가족 노동으로 운영되는게 현 상황이다.
 
* 동네슈퍼 평균 운영시간 : 16시간 25분(개점 07:23 ~ 폐점 23:48)
 
이러한 상황에서 스마트슈퍼는 소상공인 디지털화의 모델 사례로 동네슈퍼의 자생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슈퍼는 야간에 무인 운영으로 추가 매출을 가능하게 하고 노동시간 단축으로 소상공인 복지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
 
지난 9월 28일 개장해 운영 중인 스마트슈퍼 1호점 형제슈퍼(서울시 동작구 소재)는 스마트슈퍼 전환 후 일평균 매출이 36% 증가했고 무인 운영되는 심야시간 매출은 72%까지 증가했다.
 
* 스마트슈퍼 1호점 일평균 매출 36.5% 증가(‘20.8월 63만원 → 10월 86만원)
심야(21~06시) 매출 71.7% 증가(‘20.8월 12만원 → 10월 20만원)
 
중기부는 올해 5개의 스마트슈퍼 시범점포를 운영한 후, 내년부터 연간 800개 규모로 스마트슈퍼를 본격 육성할 예정이다.
 
* 스마트슈퍼 시범점포 : 형제슈퍼(서울시 동작구), 중소기업중앙회 구내 나들가게(서울시 영등포구), 그린마트(경기도 안양시), 대동할인마트(울산시 남구), 모아마트(강원도 춘천시)
 
중기부 조주현 소상공인정책실장은 “스마트슈퍼는 비대면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의 대표적 모델이며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소상공인에 매출 향상과 저녁이 있는 삶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종합뉴스

더보기
금리인하 요구권 안 알리면 보험사에 과태료 최대 1000만원
[한국방송/김흥기기자] 앞으로 보험회사가 금리인하요구권을 알리지 않은 경우 그 보험회사에 최고 1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금융위원회는 2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험업법 시행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은 지난 5월 19일 개정된 ‘보험업법’의 개정사항을 반영한 것으로 금리인하요구권 미고지시 과태료 부과대상이 ‘보험회사의 발기인 등’에서 ‘보험회사’로 변경됐다. 아울러 금융기관 보험대리점인 신용카드업자에 대한 보험모집 비중 규제가 단계적으로 적용된다. 현행 보험모집 비중 규제 기준 25%룰은 신용카드업자의 규제 이행가능성 제고를 위해 오는 2021년 66%, 2022년 50%, 2023년 33%, 2024년 25%로 단계적으로 적용된다. 보험모집 비중 규제 25%룰은 금융기관보험대리점이 모집하는 연간 보험상품 판매액 중 특정 보험회사의 비중이 25%를 초과할 수 없도록 제한하는 것으로 금융당국은 지난 2017년 시행령을 개정했으나 아직 시장 제반 여건이 형성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유예해왔다. 이 밖에 보험개발원 등 보험요율 산출기관의 업무범위가 확대된다. 현행 보험업법령에서 보험요율 산출기관의 업무는 ‘순보험요율산출·검증’,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