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9.1℃
  • 구름많음서울 5.7℃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1.3℃
  • 흐림부산 10.1℃
  • 맑음고창 9.0℃
  • 구름조금제주 11.2℃
  • 구름조금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7.6℃
  • 맑음금산 8.0℃
  • 구름조금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5℃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의학

국내 연구진, ‘치매원인’ 새로 찾았다…“‘반응성 별세포’ 막아야”

IBS·KAIST연구팀 “중증 반응성 별세포가 신경세포 사멸·치매 유발 확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URL복사

[한국방송/오창환기자] 치매의 원인과 신경세포 사멸의 세포와 분자수준의 기전이 국내연구진에 의해 최초로 밝혀졌다.

특히 기존의 아밀로이드베타 보다는 중증 반응성 별세포가 치매 유도의 핵심 요소임을 처음으로 증명해 지금까지 치매 병인에 대한 가설로는 설명되지 않았던 부분을 밝혀낸 것이다.

그림 설명.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 이창준 단장과 전희정 선임연구원 연구팀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뇌과학연구소 류훈 단장 연구팀과 함께 치매 초기에 나타나는 반응성 별세포에 의한 신경세포 사멸과 치매병증 유도 기전을 처음으로 밝혀냈다고 17일 전했다.

반응성 별세포란 비신경세포인 별세포가 뇌질환으로 인해 크기와 기능이 변한 상태를 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초과학연구원 및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이번 성과가 이날 새벽 1시(한국시간)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Nature Neuroscience, IF 21.126)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치매는 오랜 기간에 걸쳐 진행되는 질병으로 치매 후기 단계에 신경 세포 사멸이 유도되면 치매의 진행을 막을 수 없다. 따라서 신경세포 사멸 전 단계의 원인과 과정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연구진은 뇌가 독성 물질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반응성 별세포가 치매 초기에서도 나타난다는 사실에 주목, 반응성 별세포 중 중증 반응성 별세포가 신경세포의 사멸과 치매를 유도한다는 사실을 실험적으로 증명하는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새롭게 개발한 별세포의 반응성 조절 모델을 통해 ‘경증 반응성 별세포’는 자연적으로 회복되는 반면 ‘중증 반응성 별세포’는 비가역적으로 신경세포를 사멸시키고 치매를 진행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대한 기전으로 별세포에 의한 독성 물질 분해 과정에서 활성화된 세포 내 마이토콘드리아에 존재하며 모노아민의 분해를 촉진하는 효소인 모노아민 산화효소 B (MAO-B) 단백질과 이로 인해 과량 생성된 활성 산소의 한 종류인 과산화수소가 ‘중증 반응성 별세포’뿐만 아니라 뇌염증, 질산화 스트레스, 타우 병증 등을 유도해 신경세포를 사멸시키는 원리를 규명했다. 이러한 기전은 3차원(3D)으로 구현한 인간 세포 치매 모델과 사후 치매 환자의 뇌에서도 동일하게 관찰됐다.

지난 수년간 치매 치료제 개발은 주로 아밀로이드 독성 물질인 아밀로이드베타가 치매의 원인 물질이라는 가설에 근거해 진행됐으나 항체치료제 등으로 아밀로이드베타를 제거한 후에도 중증 치매가 지속되는 현상과 아밀로이드베타가 증가해도 치매가 보이지 않는 현상은 설명하기 어려웠다.

연구진은 중증 반응성 별세포가 치매 유도의 핵심 요소임을 처음으로 증명해 지금까지 치매 병인에 대한 가설로는 설명되지 않았던 부분을 밝혀냈다.

따라서 반응성 별세포를 타깃으로 하는 과산화수소 감소만으로 치매 진행이 억제될 수 있음을 확인해 MAO-B 또는 과산화수소를 표적으로 하는 치매의 새로운 진단 및 치료 전략을 세우고 수행할 계획이다.

전희정 선임연구원은 “뇌의 독성물질과 함께 스트레스, 뇌손상, 바이러스 감염 등에 의한 산화 스트레스 증가로 중증 반응성 별세포가 발생할 수 있는데 이를 막으면 치매의 진행을 차단할 수 있다”고 연구의 의미를 밝혔다.

산화 스트레스란 활성산소종의 생성과 분해의 불균형으로 인해 활성산소증이 과다하게 집적된 상태를 말한다.

류훈 단장은 “알츠하이머 치매환자의 뇌에서는 반응성 별세포가 신경세포를 손상시키는 원인으로 작용, 이 반응성 별세포의 비정상적 활성을 제어하는 연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창준 단장은 “지금까지 알츠하이머 치매의 부산물로만 여겼던 반응성 별세포가 신경세포사멸의 주원인임을 새롭게 밝혀서 기쁘고 치매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문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진흥과 044-202-4532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댐·하천 500년 만의 폭우도 견디도록 설계…댐 방류 이틀 전 예고
[한국방송/김명성기자] 행정안전부는 강수량의 증가, 집중호우의 빈발 가속화 등에 대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기후변화에 따른 풍수해 대응 혁신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종합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행정안전부는 환경부·국토교통부·산림청·기상청 등 16개 부처와 함께 지난 9월 9일부터 ‘풍수해 대응 혁신 추진단’을 구성·운영했다. 추진단에서는 지난 9월부터 전체회의 및 분과별 전문가 자문, 중앙-지방 안전혁신회의, 안전정책조정위원회 등을 통해 풍수해 혁신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 왔다. 최종적으로 지난달 26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거쳐 확정된 종합대책은 ▲댐·하천 안전 강화 ▲급경사지 붕괴 방지 ▲도시 침수 예방 ▲재난 대응체계 개선 ▲피해회복 지원 강화 등 5대 추진전략으로 구성됐다. ◆ 댐·하천 안전 강화 증가하는 홍수량에 대응, 홍수방어기준을 강화하고 하천 범람 피해 예방을 위해 댐 운영체계를 개선한다. 유역별 증가하는 홍수량 가중치를 산출·고시해 댐·하천 설계에 반영하고, 하천 설계목표를 상향한다. 국가하천의 경우 100~200년이던 것을 주요지역의 경우 최대 500년 빈도 강수량으로 상향하고 지방하천의 경우 50~80년이던 것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