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7.8℃
  • 맑음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22.0℃
  • 구름조금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5.1℃
  • 맑음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16.0℃
  • 맑음고창 19.5℃
  • 맑음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6.6℃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18.6℃
  • 구름조금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5.8℃
기상청 제공

기후변화

서울시, 한강변 나무와 꽃을 위한 월동준비 시작!

- 겨울철 추위 피해 대비, 한강공원 내 녹지와 화단에 겨울나기 준비 작업 실시
▲ 추위에 약한 장미, 배롱나무 등 5,000여 그루 짚 싸기
▲ 구근식물 식재지와 꽃씨 파종지 등 약 5,300㎡ 월동거적 덮기
- 도심 속 시골 느낄 수 있는 한강공원 원두막도 새 볏짚지붕으로 갈아입어

URL복사

[서울/오창환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겨울철 차고 매서운 바람이 많이 부는 한강변 수목과 녹지의 추위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112()부터 월동준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강공원 녹지의 월동준비는 꽃과 나무를 짚으로 싸고, 구근식물의 동해 방지를 위해 화단에 월동거적을 덮는 등의 작업으로 이루어진

.


추위에 약한 장미와 배롱나무 등 약 5,000여 그루의 수목에 짚을 두르고, 땅이 얼어 구근식물이 피해를 입거나 빈 화단에서 먼지가 날리

지 않도록 덮개를 덮어준다.


찬바람과 제설제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자전거 도로변의 나무는 차단막을 설치하여 보호할 예정이다.


월동준비 작업을 마친 녹지는 따뜻한 겨울을 보낸 후 내년에 시민들에게 더욱 아름다운 경관을 선보이게 된다.

 

이밖에도, 시골의 정취를 느낄 수 있게 한강공원 곳곳에 설치된 원두막의 지붕도 새 옷으로 갈아입어 안전성을 높이고 쾌적한 공간을 제공한다.

 

김인숙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공원부장은 이상저온 및 동절기 한파가 한강공원 내 꽃과 나무, 토양에 피해를 주지 않도록 최선의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는 한강공원의 꽃과 나무처럼, 건강한 연말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종합뉴스

더보기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요원, 26일부터 백신 접종
[한국방송/김국현기자]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6일 “오늘부터 의료기관·약국 등에서 근무하는 보건의료인 29만 4000여 명과 경찰·해경·소방 등 사회필수인력 17만 7000여 명에 대한 예방접종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한 이 단장은 “접종대상자는 코로나19 예방접종시스템이나 의료기관에 유선 또는 내원해 예약하실 수 있고, 거주지나 근무지의 조기 접종 지정 의료기관 2000여 개소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고위험군인 만성신장질환자 신장장애인 7만 8000명도 26일부터 접종이 우선 시행되고, 사회필수인력 중 30세 이상 군인 12만 6000명은 국방부에서 접종대상자 조사를 거쳐 군부대와 군병원 등에서 28일부터 자체 접종할 예정이다. 이 단장은 “코로나19 확진자는 호남권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지난주 대비 증가해 전국적인 유행상황이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수도권 및 경북·경남·강원권에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는 최근 개인 간의 접촉 증가와 유행의 장기화 등으로 인해 지역사회에 누적된 환자들이 발생하고 있는 것에 따른 현상으로, 일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