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0℃
  • 맑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4.6℃
  • 맑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2.3℃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피플

인천 월미 관광특구 일대, 스마트 관광도시로 재탄생

‘2020년 스마트관광도시’ 시범조성 사업지로 인천 중구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URL복사

인천의 ‘월미 관광특구 개항장’ 일대가 스마트 관광도시로 새롭게 탄생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15일 ‘2020년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조성 사업’ 대상지로 ‘인천광역시 중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천 중구 개항장 거리 일대의 모습(사진=대한민국 정책기자단).
인천 중구 개항장 거리 일대의 모습(사진=대한민국 정책기자단).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사업은 특정 관광 구역을 선정하고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기술력을 활용해 해당 구역이 관광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관광지의 예약, 결제, 이동 등을 신속·편리하게 할 수 있는 서비스와, 첨단기술을 활용해 관광지의 역사, 문화 등을 즐길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민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은 지난 1차 평가를 통해 선정된 후보지 3곳이 수립한 세부 사업계획의 기술 구현 가능성과 관광지 매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천광역시 중구’를 최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인천광역시 중구는 ‘19세기 제물포, 21세기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우리나라 근대 문화 발상지인 월미 관광특구 개항장 일원을 지능형(스마트) 관광요소들이 집약된 거리로 조성된다.

문체부는 개항장의 역사·문화 콘텐츠를 증강현실과 결합해 체험형 관광콘텐츠로 만들고 비대면으로 간편결제, 방문 전 선주문(스마트오더), 세금환급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서비스, 인공지능 기반 맞춤형 방문지 추천 서비스 등 지능형(스마트) 관광 특화 서비스 17건을 통합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환경 조성을 위해 국비 35억원, 시비·민간투자비 등 총사업비 88억원이 투입된다.

문체부는 꼼꼼한 사업 관리를 위해 주기적으로 사업 추진 진척도를 점검하고 기술·회계·투자 등 관련 외부 민간 전문가의 세부 사업계획에 대한 자문·상담(컨설팅) 등을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자체, 민간기업, 지역주민이 함께 첨단기술요소가 결합된 관광서비스와 기반을 만드는 데 참여해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지역 관광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울러 ‘스마트관광도시’ 내 관광 활동을 통해 축적되는 정보를 분석해 해당 지역의 관광콘텐츠, 기반시설, 서비스 등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정책국 관광정책과 044-203-2815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