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0.7℃
  • 맑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2.5℃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0.2℃
  • 흐림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조금보은 20.1℃
  • 구름조금금산 20.0℃
  • 구름조금강진군 20.0℃
  • 구름조금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뉴스

서울시, 50개 고교-30개 대학 매칭 '교수진 특화강의' 확대 시행

-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 사업 지난해보다 2배 늘린 50개 고교 시행
- 50개 고교 선정 후 서울대‧숙명여대·중앙대 등 30개 참여대학과 프로그램 매칭
- 미래직업 탐사대(서울대), 모의면접 및 진학컨설팅(숙명여대) 등 4개 부문 총 636개 수업
- 학교당 평균 5천만원, 24개 자치구 총 25억 원 투입… ''22년까지 250개교 지원

[서울/박기순기자] 서울시가 올해 관내 고등학생들의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고교-대학 연계 지역인재육성사업을 지난해보

2배 늘어난 50개 고등학교에서 확대 시행한다.

 

시는 각 자치구 주도로 서울대, 경희대, 숙명여대, 중앙대 등 30개 참여 대학 선정을 완료하고, 앞서 공모를 통해 선정된 50고등학교의

맞춤형 프로그램과 매칭을 완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30개 대학은 정규수업 동아리 방과후학교 진로진학 등 4개 부문에서 총 636개의 특화수업을 진행한다. 프로그램 일정에 따라 

1학기(6~7), 여름방학, 2학기(9~12), 겨울방학 프로그램으로 차수별 진행된다. 이를테면, 서울대는 미래직업 탐사대 인공지

능은 내 친구, 나도 빅데이터 전문(성북구 서울대사범대부설고), 숙명여대는 모의면접 및 진학컨설팅(은평구 예일여고, 선일여고), 중앙대

드론 설계 및 제작 동아리 수업(용산구 오산고)을 운영한다.


고등학교와 대학 간 매칭은 각 고등학교에서 수립한 강의계획에 따라 다양하게 맺어졌다. 50고교 중 31개교는 대학과 1:1,

19개교는 다수의 대학과 매칭 돼 수업을 구성한다.

 

고등학생 44271, 대학 교수·강사진 1999명 등 총 46270명이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황 속  고교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강좌별

프로그램이 순연됐으며, 6월 일부 프로그램이 진행 중인 가운데 7월부터 고교 및 대학에서 코로나 예방수칙(소독, 마스크 착용, 체온측정, 간격유지 )을 더욱

준수하며 본격적으로 강좌별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7월 이후에는 과정별로 대학 교수 및 전문 강사가 고등학교를 방문하여 심도 깊은 강의를 진행하거나, 학생들이 대학을 직접 방문

대학의 시설·설비 등을 이용할 수도 있다. 학생들은 전문가 강의를 통한 진로 정보를 얻고, 관련 주제에 대한 연구와 탐구를 통해 자기

성장의 기회를 갖게 된다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또 이번 사업을 위해서 학교당 평균 5천만 원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종로구, 용산구, 관악구 등 총 24개 참여 자치구(서초구

제외)에 총 25억 원을 교부했다. 시는 ’22년까지 총 100억 원을 투입, 4년간 누적 250개교를 지원할 계획이다.


향후 서울시는 시행 중인 대학연계 고교 프로그램 중 우수프로그램을 선별해 연말 사례발표회 및 시상할 예정이다. 우수프로그램 공유와

홍보를 통해 서울 소재 대학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 고교 학생 만족도 향상 및 진로탐색 기회 제공 등의 사업성과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서울 시내 우수 대학의 풍부한 자원과 인력을 활용한 고등학교의 지원이 지역학교 발전과 더불어 고

교생의 역량 강화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고교-대학연계 맞춤형 교육과정은 고교생들이 평소 교육과정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강좌체험을 통해 스스로 진로와 적성을 설계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복잡한 지하안전영향평가, ‘매뉴얼로 똑똑하고 간편하게’
[한국방송/이용진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지하안전영향평가*를 담당하는 기관들이 복잡하고 어려운 지하안전영향평가서를 작성하거나 검토할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지하안전영향평가 표준매뉴얼(이하 매뉴얼)’을 마련·배포한다.* (지하안전영향평가) 지하개발사업이 지하안전에 미치는 영향을 미리 조사·예측하여 지반침하 예방 방안을 마련하는 평가로 주체는 다음과 같다.- 전문기관: 지하안전 영향평가서를 대행·작성하는 기관- 검토기관: 한국시설안전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협의기관: 국토교통부 권역별 지방국토관리청「지하안전법」(‘18.1월 시행)에 따라 사업자는 지하개발사업*을 승인받기 전 사전 영향평가, 착공 후 사후 영향조사를 실시하고, 국토교통부(지방청)와 협의된 결과를 사업계획에 반영해야 한다.* 지하안전영향평가 대상사업 : 깊이 20m 이상 굴착공사 또는 터널공사 포함 사업, 소규모 지하안전영향평가 대상사업 : 깊이 10m 이상 굴착공사 포함 사업제도 시행 후 지난 2년간 수행된 1,300건의 영향평가 실적자료를 토대로 국토교통부는 작성자, 검토·협의자가 따라야 할 절차와 방법을 규정한 표준화된 업무수행 지침서를 마련하였다.이를 통해 전문기관의 영향평가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