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2℃
  • 흐림강릉 19.9℃
  • 구름많음서울 23.7℃
  • 박무대전 22.5℃
  • 구름조금대구 20.1℃
  • 맑음울산 17.9℃
  • 박무광주 19.6℃
  • 맑음부산 20.0℃
  • 맑음고창 18.7℃
  • 구름조금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20.7℃
  • 흐림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7.3℃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시험 전국 98곳에서 5만명 응시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미뤄졌던 순경 필기시험이 치뤄졌다.


30일 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국 98개학교, 3167개 교실에서 ‘2020년 경찰공무원(순경) 채용 필기시험’이 열린다. 2727명을 채용하는 이번 시험에는 5만64명이 응시했다. 경쟁률은 18.3대 1이다.

이에 경찰은 844명의 감염관리전팀을 구성에 방역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학교별로 7명 안팎의 전담팀이 배치된다. 이들은 시험장별 ‘코로나19’ 방역체계와 상황을 관리한다.

시험 시간 수험생 간 거리는 1.5m 이상이 유지된다. 이를 위해 경찰은 평소보다 약 1.5배 많은 전국 100여곳에 시험장을 마련했다. 수험생은 출입 대기 시에도 서로 2m 이상 거리를 둬야 한다.

모든 수험생은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며 미착용자는 시험장에 들어갈 수 없다. 감독관의 별도 안내 없이 마스크를 벗으면 즉시 퇴실조치 된다. 수험생이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사전에 신고해 예비시험실에서 시험을 봐야한다.


한편 이번 순경 필기시험 후 신체·체력·적성검사와 응시자격 심사, 면접 등이 순차적으로 이어진다.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경찰 '대북전단과 전쟁' 본격수사…탈북단체 소속 2명 입건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정부가 '대북전단과의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경찰이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 청장은 22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사에서 열린 정례 간담회에서 "중대한 사안으로,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과도 관련이 있어 수사를 엄정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경찰은 서울청 보안부장을 팀장으로 하는 40명 규모의 '대북전단 및 물자살포 수사 TF'를 꾸렸다. 특히 수사부 인력도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수사 의지를 내비쳤다.TF를 구성한 경찰은 탈북민단체 관계자 2명을 입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또 경찰은 지난주 통일부 관계자를 두 차례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고, 연천·김포·강화·파주 등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참고인 조사도 진행했다.앞서 통일부는 지난 11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의 대북전단 살포행위에 대해 '남북교류협력법' '항공안전법' 등 위반이 의심된다며 서울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한편 경찰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대중교통에 탑승해 소란을 일으킨 행위와 관련해서도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경찰에 따르면 대중교통 내 '마스크 실랑이' 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