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4.1℃
  • 연무서울 21.0℃
  • 구름조금대전 24.5℃
  • 맑음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3.8℃
  • 맑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1.8℃
  • 맑음고창 22.8℃
  • 흐림제주 20.1℃
  • 흐림강화 15.7℃
  • 맑음보은 24.1℃
  • 구름조금금산 23.4℃
  • 맑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뉴스

익산시, ‘KTX 익산역’ 청년문화 형성 중심 관광활성화 추진

도시경관 개선과 청년 창업공간, 음식·식품교육문화원 조성

[전북/한상희기자] 익산시가 ‘KTX 익산역’을 중심으로 지역 청년문화를 형성하고 이를 관광자원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나섰다.


시는 20일 유희숙 부시장을 주재로 강태순 경제관광국장, 익산문화관광재단, 관련 부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찬회를 개최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현재 익산역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사업에 대해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이를 연계한 관광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옛 하노바호텔에 조성 중인 창업 및 사회적경제 어울림센터를 청년들의 공간으로 활용하고, 이를 청숲과 연계하는 방안, 도시경관 개선, 편의시설 확충 등이다.

 

이를 토대로 각 부서는 유기적으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시민들 뿐 아니라 외부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현재 익산역을 중심으로 250억원을 투입해 도시경관 개선과 청년 창업공간, 음식·식품교육문화원 조성 등의 내용이 포함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문화예술의거리에는 아트센터와 근대역사관, 청숲 등 거점공간을 중심으로 다양한 지원사업과 문화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또한 청년들의 공간인 ‘청숲’에서 취업과 각종 문화 프로그램이 실시되고 있으며, 지역 청년 문화 콘텐츠 형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으로 익산시는 연찬회를 정례화해 익산역 주변의 관광자원을 활성화할 수 있는 정책 추진과 발전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유희숙 부시장은 “KTX 익산역은 지역의 가장 큰 경쟁력이기 때문에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며 “이를 계기로 익산역이 지역의 대표 관광자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책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배달 오토바이 사고 줄이자’…정부·업계 머리 맞댄다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증가하고 있는 배달 오토바이 관련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정부와 업계, 민간전문가가 함께 머리를 맞댄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발표한 ‘이륜차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대책’의 후속조치로 구성된 ‘이륜차 교통안전 협의회’ 첫 회의를 26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관련부처와 공공기관, 배달업계,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협의회에서는 이륜차 관련 교통사고 실태와 원인을 분석하고 제도개선 및 교육훈련 강화 등의 해결 방안과 협력 사항을 논의한다. 협의회는 우선 배달업체 등 중개업자가 이륜차 운전자에 대한 안전관리 책임을 다하도록 고용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과 협력해 지도방안을 마련하고 불공정거래 행위 금지·안전장비 대여 등이 규정된 표준계약서도 배포할 계획이다. 또 ‘이륜차 사고·사망 예방 정보공유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경찰청의 이륜차 사고다발지역 데이터 분석 및 제공방안, 배달원 대상 교육 콘텐츠 개발, 이륜차 운전자 안전 교육 참여율 제고 방안 등도 논의한다. 이 밖에 배달원 쉼터 확대, 이륜차 교통안전 캠패인 전개, 관련 홍보콘텐츠 제작 등도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4월말 기준으로 전체 교통사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