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2.1℃
  • 맑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3℃
  • 맑음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피플

단군기원 4353년  경자년 음력 정월 초하루 (설날) 인사말

단군기원 4353년 경자년(庚子年:흰쥐 해)을 맞이하는 새해에는 선조님의 지혜와  파사현정 정신으로 따뜻하고 희망찬
대한민국이  되길 기원-


[한국방송/최동민기자] 

2020 양력 새해를  맞이한지 벌써 한달이 다가오면서,“단군기원 4353 경자년(庚子年:흰쥐 )” 음력 정월 초하루  설날이  밝아 옵니다.

 

새해에도 국민들께서  선조님의 지혜와 파사현정(破邪顯正:나쁜 것을 없애야 바른 것이 나타난다는 ) 담긴 삼일정신(三一精神:호국정신)으로 구심점을 이루어 기해년(己亥年:황금돼지 ) 가화만사성(家和萬事成)  이어받아  어려웠던 일들은 모두 떨쳐버리시고  소망하시는 모든 일들 순조롭게 이루시어  가정의 평안과 갈등극복을 통한 국민화합도 이루는 대한민국이  되길 간절히 기원 합니다.

우리는 나라가 어려울 때는 자신을  깨달아 하나로 뭉치는 지혜가 담긴  단일 민족이며 국조 단군의 자손이라는 공통분모와 한민족에 대한 자부심을 가진 민족입니다.

 

우리 겨레는  식물을 통해 근본 뿌리가  역할을 한다는 것을   깨닫는 민족이며, 뿌리의식으로 우리 역사는 5000 이상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이유는, 나라가 어려울  국난 극복 구심점  민족 정서인은근과 끈기 정신 담긴   뿌리의식 고취와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 조상님의 지혜  받아, 우리는 국조 단군의 자손이라는 공통분모와 한민족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고  자연과 현실에 순응하며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며 적응(빨리빨리 정신)할줄 아는 민족이기 때문 입니다.

 

국조단군님은 우리의 조상이시고 선조님의 뜻을 이어받아 홍익인간,재세이화 통치이념으로  조선국을 세우신 어른이십니다.

 

 본회는 국경일.기념일.명절.절기   아니라 .가을  (어천절대제, 개천절대제) 걸쳐 우리겨레 역사.문화를 빛낸 국조단군님과 선현, 그리고 호국 영령님의 정신도 이어받아 기리는 제향(. 봉선제) 올리고 있으며,

 

 우리나라 교육법에도 기술되어 있듯이 평화 사상으로 인류공영을 이루자는 국조단군님의 정신을 널리 보급하며 나라가 어려울  하나로 뭉쳐 국난을 극복했던 역사와 전통문화를 바르게 계승하여 대한민국이 세계 평화를 이루는 중심국가 역할을 기원하는 단체로서 국민 정신 순화 위한 국민인성 교육을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본회가 주관하며 민과 관이 함께 하는 어천절  개천절 대제 봉행과 관련하여 10여년   해도 한신대 학술원의 설문 조사에서도 밝혔듯이 기독교인들 께서도 조상님께 예를 갗추는 제례가 우상숭배라는 견해는 27퍼센트일뿐, 제사.차례 참석은 49.5퍼센트에 달했다고 하며, 최근에는 본회 봉사활동에도 많은 분들께서 참여하며 인식이 거의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우리가 종교와 이념을  초월하여  조상님들께서 나라를 여신  뜻을 옷깃을 여미며 다시 한번  새기고 지혜도  받아 국민된 도리로써  행복도 함께 나누고 오늘의 갈등도 이겨내어  지구촌의 중심역할을 위한  모범적인 민족으로서의 위상을 세우는 새해가 되도록 모두 다함께 기원하길 빌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단기 4353(서기 2020)

경자년 음력 정월 초하루 설날을 맞이하며

 

사단법인 현정회 이사장 이건봉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문 대통령 “노사정 합의정신 살려야…민노총, 협력 끈 놓지말길”
[한국방송/박기택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대표자회의 잠정 합의가 막판에 무산된 것과 관련, “합의정신은 적극적으로 살려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잠정 합의된 내용을 경사노위에서 이어받아 사회적 합의로 완성시켜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특히 “민주노총도 협력의 끈을 놓지 말아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문 대통령은 “잠정 합의에 이르고도 마지막 순간에 민주노총의 협약식 불참으로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해 대단히 아쉽다”며 “협약이 체결됐다면 사회적 대타협의 중요한 첫걸음이 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노사정 대표자들이 긴 논의 끝에 조금씩 양보하며 잠정 합의에 이른 것은 의미 있는 진전이며 적지 않은 성과”라며 “코로나 위기 속에서 노사정이 함께 어려움을 나누고 극복하자는 뜻이 잠정 합의문에 담겨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정부는 잠정합의의 내용대로 고용 유지와 기업의 생존을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고용보험 사각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