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흐림동두천 -0.9℃
  • 맑음강릉 1.7℃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4.1℃
  • 흐림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5.0℃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8.5℃
  • 흐림강화 -2.6℃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1.5℃
  • 구름조금거제 3.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관리비 사각지대’ 오피스텔도 회계감사 받는다

‘집합건물 소유·관리법’ 개정안 국회 통과…리모델링 공사는 쉽게

[한국방송/허정태기자] 앞으로 관리비 감시 사각지대에 있던 오피스텔과 상가, 주상복합 건물 관리비도 회계감사 대상이 된다.

법무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집합건물의 소유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지난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14일 밝혔다.

집합건물법은 오피스텔, 상가 및 주상복합과 같이 한 동의 건물이 여러 부분으로 구조상·이용상 독립돼 사용되는 경우 적용되는 법이다.

이번 개정안에 따라 150세대 이상 집합건물은 매년 의무적으로 회계감사를 받아야 한다. 50세대 이상 150세대 미만의 경우 구분소유자 5분의1 이상이 요구하면 회계감사 대상이 된다.

관리인이 소유자에게 관리비 사용내역을 보고하지 않거나 거짓 보고하면 2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물린다.

또 소규모 건물에서도 백화점처럼 벽 없이 구분된 점포를 만들고 소유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바닥면적 합계가 1000㎡(약 300평) 이상인 상가에서만 가능했었다.
 
리모델링 공사도 쉬워진다. 복도와 계단, 옥상, 건물외벽 등 공용부분 공사 등의 경우 관리단집회 의결정족수는 구분소유자 4분의 3에서 3분의2로 완화됐다. 건물을 수직 증축할 경우에는 전원 동의에서 5분의 4 동의로 문턱을 낮췄다.

소유자들이 최초 관리단집회를 소집하지 않으면 분양자가 직접 소집하도록 했다. 관리인이 없는 경우 세입자도 법원에 임시관리인 선임을 청구할 수 있다.

법무부는 “이번 개정으로 관리비가 투명하게 쓰여 청년·서민의 주거·영업비용을 줄이고, 소상공인이 자유로운 형태 매장을 소유·운영하며, 노후건물 리모델링이 원활하게 이뤄지는 등 합리적인 집합건물 관리제도가 정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의 : 법무부 법무심의관실(02-2110-3516)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행정안전부, 제21대 총선 공명선거지원 대책추진단 가동
[한국방송/문종덕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차질 없이 지원하기 위 해 선거 관련 유관부서들로 공명선거지원 대책추진단*을 구성하고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구현’에 적 극 대응한다. * 선거의회과, 주민과, 민간협력과, 사회통합지원과, 공무원단체과, 복무감찰담단관, 회계제도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 17일 「공명선거합동 지원상황실」개소식에서 “선거지원 사무를 담당 하는 부처로서 선거인명부 작성 등 법에서 정한 선거사무를 법과 원칙에 따라 집행하겠다.”면서 “헌법 과 공직선거법에 따라 공무원이 선거중립의무를 철저히 준수하도록 하고, 아울러 공직기강도 엄중히 확립해 나갈 것“ 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공명선거지원 대책추진단은 22일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현재까지의 공명선거와 법정선 거사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지방공무원의 선거중립과 공직기강 확립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한 다. 행정안전부는 시‧도와 함께 합동감찰반을 구성‧운영*해 선거중립 위반 행위 등에 대해 신속‧엄정하 게 처리하고, 선거일정에 따라 감찰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 17개 시도 73개반 230여명(행안부 5개반 14명, 시도 68개반, 216명) **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