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1 (일)

  • 흐림동두천 3.9℃
  • 흐림강릉 8.9℃
  • 서울 4.9℃
  • 흐림대전 6.4℃
  • 흐림대구 7.6℃
  • 울산 8.5℃
  • 흐림광주 7.9℃
  • 부산 11.2℃
  • 흐림고창 5.9℃
  • 흐림제주 12.5℃
  • 흐림강화 3.4℃
  • 흐림보은 5.3℃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5.9℃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정부 “홍콩 시위 국내 금융시장 영향 제한적”

김용범 기재부 1차관 주재 확대거시경제금융회의…“과도한 변동시 안정조치”

[한국방송/장영환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홍콩 시위로 인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했다.


김 차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홍콩 시위 사태와 관련해 일각에서 우려했던 국제금융시장의 혼란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나라와 홍콩의 직접적인 금융연계성이 높지 않아 향후 홍콩 관련 상황이 악화되더라도 금융시장과 금융시스템에 미칠 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는 국내 금융회사의 대출, 지급보증, 외화차입금 등 홍콩에 대한 익스포져(리스크에 노출돼 있는 금액)가 전체의 2~3% 수준으로 크지 않은데다, 홍콩계 투자자의 국내 주식·채권 보유액도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2% 수준에 불과한데 따른 것이다.


김 차관은 “다만 국제금융시장에서 홍콩이 차지하는 위상 등을 감안해 경계감을 늦추지 않고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또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서도 “1차 무역협상의 최종합의가 지연되는 가운데 홍콩사태를 둘러싼 양국 간 정치적 긴장관계가 협상 진전의 또 다른 불확실성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재차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경제의 견고한 대외건전성과 그동안 미중 갈등이 고조되고 완화되는 국면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우리 금융시장이 보여준 복원력 등을 감안할 때 과도한 불안심리를 가질 필요는 없다고 여겨진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내 순대외채권은 4798억달러(9월말 기준)이며 외환보유액은 4063억달러(10월말 기준)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의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2008년 이후 최저 수준인 27~28베이시스포인트(1bp= 0.01%)를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이에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상황별 금융시장 안정 수단을 꼼꼼하게 재검검하고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김 차관은 “외환시장에 대해서도 경각심을 가지고 예의주시하면서 투기 등에 따른 과도한 변동성 발생시 적기에 시장안정조치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 기획재정부 거시정책과(044-215-2832)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