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7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6.0℃
  • 서울 4.2℃
  • 대전 4.9℃
  • 대구 3.0℃
  • 울산 8.1℃
  • 광주 8.8℃
  • 부산 9.0℃
  • 흐림고창 10.3℃
  • 흐림제주 18.5℃
  • 흐림강화 3.5℃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4.3℃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사회

산청초, 진주교육대학교 다문화 체험학습 실시


[산청/허정태기자] 산청초등학교(교장 강원규) 4학년 1반, 3반(36명) 학생들은 30일 경상남도 다문화체험교육센터(진주교육대학교 다문화교육원 소재)에서 실시하는 다문화 체험학습에 참여하였고 전교생(381명)이 앞으로도 2개 반씩 8회에 걸쳐 계속 참여할 계획이다.


이날 체험학습은 상호 문화에 대한 인식 개선과 다문화 사회에서 더불어 살아가기 위한 교육으로 학생들은 3개의 조로 나뉘어 여러 나라의 전통 의상 입어보기, 각국의 악기 연주하기, 전통 놀이하기 등의 활동을 하였다.


학생들은 우리나라와 비슷하기도 하고 다르기도 한 문화를 경험하면서 문화의 다양성을 이해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으며, 특히 각 활동별로 그 나라의 이주 여성분이 강사로 참여하여 더욱 생생하고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


체험에 참여한 한 학생은 “다양한 나라의 놀이를 직접 해 볼 수 있어서 좋았고, 특히 베트남의 전통 놀이인 따가오가 재미있었으며 친구들의 어머니 나라가 더욱 친근하게 느껴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체험학습을 통하여 학생들은 친구들과 재미있는 추억을 쌓았을 뿐 아니라 서로간의 다름을 인정하고, 상대방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다문화 감수성도 함양할 수 있었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특수법인으로 새 출발
[한국방송/양복순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하 ‘인권진흥원’)이 「양성평등기본법」에 따라 10년 만에 법적 근거를 둔 특수법인 여성폭력방지 전담기구로 새롭게 출발한다. * 양성평등기본법 제46조의2(한국여성인권진흥원의 설립) : ‘19.12.19. 시행 2009년 민법에 따라 재단법인으로 설립된 인권진흥원은 여성폭력을 전담하는 공공기관이지만 법적 근거가 없어 정부의 보조‧위탁사업으로만 운영되어왔다. 특수법인으로 설립되면 기관 자체적으로 예산과 인력을 가지고, 피해자 지원 프로그램 개발, 지원서비스 연계, 종사자 교육 등 여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지원 사업을 보다 체계적·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여성가족부와 인권진흥원은 1월 7일(화) 오후 2시, 바비엥Ⅱ(서울 중구 소재)에서 특수법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 이번 행사는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을 비롯하여 인권진흥원 임직원,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 관계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해 인권진흥원이 특수법인으로 출범하게 된 것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성인권진흥원은 4본부 1실 4센터 8팀으로 구성하며, 정원은 104명이다. 인권진흥원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