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맑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20.2℃
  • 흐림서울 20.5℃
  • 흐림대전 23.9℃
  • 박무대구 23.4℃
  • 박무울산 23.6℃
  • 박무광주 24.0℃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8℃
  • 소나기제주 24.8℃
  • 맑음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9℃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환경

시흥스마트허브 옥구천 계면활성제 유출행위자 적발


[시흥/양복순기자] 시흥시(시장 임병택) 지난 9 옥구4 일원에서 발생한 계면활성제 유출로 인한 물고기 폐사 사건과 관련, 계면활성제로 추정되는 물질을 우수관로를 통해 옥구천으로 유출시킨 업체를 적발하고, 스마트허브 폐수배출시설 인허가  지도점검 담당 기관인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에 조치를 의뢰했다.

 

시는 지난 9 오전 9시경 옥구천(옥구4) 거품이 발생하고 물고기가 폐사했다는 민원을 접수하고, 즉시 현장 확인했다.  결과, 우수토구에서 거품이 발생하고 작은 물고기들이 폐사한 사실이 확인돼 관할기관인 경기도 수질관리과에 사고 상황을 전파하고, 상류부 우수 맨홀을 순차적으로 확인하며  1.2킬로미터를 역추적한 결과 오염행위자를 적발했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주방세제와 섬유유연제 등을 생산하는 업체다. 사업장에서 폐수가 발생하였을 경우에는 폐수배출업소 신고사항과 같이 전량 위탁처리 하여야 함에도 이를 위반하고, 상수도를 이용해 그대로 부지내 우수관로로 유출시켜 옥구천으로 유입됐다. 이로 인해 하천의 수질오염과물고기 폐사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 되었다.

 

시흥시는 이번 수질오염 사고를 계기로 사고 예방에 더욱 노력할 방침이며, 발생한 수질오염 사고에 대해서는 유관기관인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의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하는 한편 오염행위를 강력히 조치해 나갈 계획이다




배너

5·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복원 본격화
[한국방송/이대석기자] 5·18 민주화운동 최후의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 오전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이하 추진단)’ 현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현판식에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을 비롯해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동찬 광주광역시의회의장, 정영일·김후식 옛전남도청복원범시도민대책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 도청지킴이 어머니, 5·18단체, 시민사회단체 등의 관계자를 비롯한 시·도민 100여 명이 참석했다. 10일 오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 앞 광장에서 옛 전남도청복원추진단 현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체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옛 전남도청 복원 업무를 팀제 형태로 운영해왔다. 옛 전남도청을 80년 당시로 복원하기 위한 자료수집·조사, 내·외부 복원 등을 좀 더 체계적이고 속도감 있게 진행하기 위해서는 전담조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었고 지난 3월 관계 부처, 복원협의회 등과의 지속적인 협의 과정을 거쳐 8월 27일 추진단 신설을 확정했다. 추진단은 문체부 제1차관 직속으로 단장 밑에 복원협력과, 복원시설과 및 전시콘텐츠팀을 두고 이에 필요한 인력 24명을 구성해 오는 2022년까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