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5 (목)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0.0℃
  • 흐림서울 22.2℃
  • 흐림대전 21.8℃
  • 흐림대구 24.8℃
  • 울산 22.5℃
  • 흐림광주 21.9℃
  • 부산 21.8℃
  • 흐림고창 21.0℃
  • 흐림제주 22.4℃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피플

[웹툰] 정부기관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하세요!


배너

종합뉴스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장관 “日 근대산업유산, 세계문화유산 의미 상실”
[한국방송/문종덕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5일 일본이 강제동원 사실을 기재하지 않은 산업유산정보센터를 비판하며 일본 정부의 약속 이행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역사는 진실해야 한다. 거짓된 역사는 역사라고 부를 수 없다”며 “잘못을 인정하는 것이 개인은 물론 국가의 도리이며 용기”라고 말했다. 이어 “잘못을 은폐하고 인정하지 않는 것은 용기가 없고 자신이 없다는 고백과 같다”며 “일본 정부는 지금이라도 역사 은폐와 왜곡을 사과하고 국제사회의 정직한 일원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장관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회원국들에게 공개적으로 약속했던 대로 수많은 한국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 노역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기록에 남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일본의 역사적 사실 왜곡과 약속 위반은 진실과 신뢰를 근간으로 하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제도의 존재 이유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일본의 근대산업유산은 세계문화유산으로서의 의미를 이미 상실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미 작년부터 관계부처 및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