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23.1℃
  • 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29.9℃
  • 흐림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0℃
  • 흐림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29.1℃
  • 흐림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8.8℃
  • 흐림경주시 29.6℃
  • 흐림거제 29.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北 “美와 대화 용의” 밝힌지 하루만에 미사일 발사

합참 “평남 내륙서 동쪽으로 2발 발사”…올해 10번째
美 대화 주도권 잡기 의도…신형무기 시험 가능성도

[한국방송/최동민기자] 북한이 9월 중 북미 대화를 재개하자는 뜻을 공개적으로 나타낸 지 하루 만인 10일 발사체를 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오늘 오전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달 24일 함경남도 선덕에서 '새로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라고 주장한 발사체 2발을 쏘아올린 지 17일 만이다.

올해 북한은 지난 5월부터 북한판 이스칸데르급 KN-23(5월 4·9일, 7월25일, 8월6일),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7월31일, 8월2일),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8월10일, 16일) 등 단거리 발사체 '3종 세트'를 잇따라 발사했다. 이날까지 올해만 총 10번째 발사체를 발사한 것이다.

특히 북한이 전날 미국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할 의향을 밝힌 지 하루 만에 이뤄진 도발이라 그 의도에 궁금증이 제기됐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전날 밤 담화를 통해 "우리는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에 북한이 받아들일 수 있는 새로운 대안을 들고 나오라며 새로운 제안이 없으면 앞으로 거래는 끝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최 부상의 담화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수일 또는 수주 안에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발언한 다음 날 나온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협상에 복귀하지 않거나 미사일 시험을 강행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이달 안에 미국과 비핵화 실무협상을 할 의향이 있다는 최 부상의 발언에 대해 "만남은 언제나 좋은 것"이라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화답한 상황. 이같은 상황에서 북한이 또 다시 발사체를 쏘아 올린 것은 미국과의 실무협상을 촉구하면서 대화의 주도권을 쥐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 내륙을 관통해 발사체를 발사한 만큼, 최근 개발에 착수한 신형 무기 체계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시험발사일 가능성이 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외형적으로는 최 부상의 담화와 무관하게 무기의 현대화이자 자위를 위한 정상적 통치행위이고 북미회담과 상관없이 내 길을 가겠다는 것"이라며 "실제로는 내년 미 대선때는 이것보다 더 강한 것을 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