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1℃
  • 구름조금강릉 26.2℃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4.9℃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2℃
  • 맑음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3.5℃
  • 맑음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9℃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조금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2.4℃
  • 구름조금거제 26.1℃
기상청 제공

피플

성남시청 하늘북 카페 인기 “북캉스 족” 하루 400명 찾아

‘한 달에 딱 한 번, 수미 책방’ 특화 프로그램도 운영

[성남/최동민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가 시민 개방시설로 운영 중인 시청 9층 하늘북 카페가 인기다.


에어컨 바람이 시원한 곳에서 책(book)을 읽으면서 여름휴가(vacance)를 즐기려는 이른바 ‘북캉스 족’이 최근 하루 평균 400명 이곳을 찾고 있다.

시청 9층 하늘북 카페는 1만6096권의 도서와 잡지 68종, 신문 17종이 비치된 시민 독서문화 공간이다.


모두 749㎡ 규모에 일반자료실 (316㎡·53석), 어린이실(131㎡·55석), 일반 열람실(205㎡·53석), 담소방(97㎡·28석) 등 공간을 구분·운영해 다양한 연령층의 이용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성남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전망과 커피 한 잔의 여유는 덤이다.


‘한 달에 딱 한 번, 수미 책방’ 특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매달 성남시장이 추천하는 한 권의 책을 하늘북 카페 내 자료실에 비치·홍보해 시민에게 독서를 권장하는 방식이다.


수미 책방은 지난 5월부터 운영해 그동안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일의 기쁨과 슬픔’, ‘90년생이 온다’, ‘이상한 정상 가족’ 등의 책을 시민이 돌아가면서 읽었다.

이 외에도 시는 하늘북 카페에 매 분기 신간·인기 도서 200권~300권을 들여놓고, 북카페 독서회를 운영한다. 시청광장 너른못 앞에서 여름밤 ‘시네마시티’ 무료 영화 상영회도 연다.
 
성남시청 하늘북 카페 운영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일요일과 공휴일은 쉰다.

 

성남시청 하늘북 카페 인기 “북캉스 족” 하루 400명 찾아

 

성남시청 하늘북 카페 인기 “북캉스 족” 하루 400명 찾아

 

성남시청 하늘북 카페 인기 “북캉스 족” 하루 400명 찾아

 

성남시청 하늘북 카페 인기 “북캉스 족” 하루 400명 찾아

 


배너

日서 수입 폐배터리·타이어·플라스틱 방사능 검사 강화
[한국방송/문종덕기자] 정부가 일본에서 수입되는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등 수입량이 많은 3개 품목에 대한 방사능·중금속 검사를 강화한다. 이는 지난 8일 석탄재의 폐기물의 방사능·중금속 전수조사 등 환경안전 관리 강화 방침을 발표한 데 이은 일본에 대한 규제 후속조치다. 김동진 환경부 대변인이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일본에서 수입되는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에 대한 방사능·중금속 검사 강화 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이는 지난 8일 일본산 석탄재 폐기물의 방사능·중금속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발표한 데 이은 후속 대일(對日) 규제책이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진 환경부 대변인은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정례브리핑에서 “수입량이 많은 3개 재활용 폐기물 품목에 대해서 추가로 환경안전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수입 폐기물에 대한 환경안전검사 강화조치 이유는 최근 수입 폐기물에 대한 방사능 등 국민적 우려가 크고, 작년의 경우 폐기물 수입량(254만 톤)이 수출량(17만 톤)에 비해서 약 15배에 이르는 등 국내로 유입되는 폐기물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8년 주요 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