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3.6℃
  • 흐림서울 -0.2℃
  • 흐림대전 -2.0℃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2.5℃
  • 흐림광주 0.5℃
  • 맑음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6.6℃
  • 흐림강화 -2.3℃
  • 흐림보은 -5.3℃
  • 흐림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멕시코에서 울려 퍼지는 평화·화합의 선율‘아리랑’

- 3.1운동 및 임정수립 100주년 기념 공연 / 8.17. 멕시코 혁명기념탑 광장
-- 외국 정부와 최초로 대규모 야외 아리랑 공연 공동주최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주멕시코 한국대사관(대사 김상일), 주멕시코한국문화원(원장 송기진), 멕시코정부와 함께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7일 오후 7시(현지 시각)에 멕시코시티 소재 멕시코 혁명기념탑 광장 야외 특설무대에서 ‘아리랑’ 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평화를 위한 심포니’라는 주제로 ‘아리랑’(국가무형문화재 제129호)을 중심으로 한 전통 공연과 멕시코와 미국의 음악을 연주하는 무대다. 공연 장소는 멕시코 역사·문화의 상징적인 중심지인 멕시코 혁명기념탑 광장의 야외 특설무대로, 세르히오 마예르 멕시코 연방하원 문화영화위원회 위원장과 주요 정부인사 등 현지의 우리 교민 등 1만 여명 이상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처럼 대규모의 야외 아리랑 공연을 외국 정부와 공동 주최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번 공연에는 멕시코에서 활동 중인 피아노 연주자이자 작곡가인 신현준,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및대취타 이수자이며 록펠러 재단의 기금을 받은 바 있는 피리연주가 ‘가민‘, 멕시코 출신의 세계적인 리코더 연주가 오라시오 프랑코, 멕시코의 정상급 소프라노인 클라우디아 코따(Claudia Cota), 멕시코 전통무용단 누크(NUK), 미국의 재즈 가수 배리 반 화이트(Barry Van White) 등 세 나라의 음악인들이 출연한다. 무대에서는 우리의 전통 아리랑인 정선·밀양 아리랑과 본조 아리랑을 비롯하여 신현준의 창작곡인 ‘기억의 아리랑·자장가 아리랑’과 멕시코 아즈테가 문명을 보여주는 전통 춤 등이 공연된다. 
* 본조아리랑: 1926년 나운규의 영화 「아리랑」의 주제가였던 아리랑

한편, 지난 9일에는 이번 행사와 관련해 멕시코시티 연방하원과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공동주최로 멕시코 연방하원 의사당 프레스룸에서 출연진과 함께 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현지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멕시코 최대 방송사인 텔레비사를 비롯하여 TV 아스테카, TV 메히껜세 등 주요 방송사와 언론사 취재진이 참석하였으며 특히, 멕시코 공영방송인 TV 메히껜세는 1시간 분량의 특집 프로그램으로 이번 공연을 방송하기로 계획하였다. 

한편, 멕시코의 한인 이민사는 1905년에 처음으로 1,033명의 한국인이 이주하면서 시작되었다. 멕시코 이주민들은 어려운 생활과 일제강점기라는 암울한 시대를 살아가면서도 대한인국민회 지부를 결성하여 독립운동 자금을 송금하였다. 이번 아리랑 공연은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진 멕시코에서 뿌리를 내리고 살아가는 우리 교민들에게 많은 위로가 될 것으로 기대가 된다. 또한, 멕시코 현지에도 우리 전통 음악인 아리랑을 알릴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공연이 양국 간 협업으로 중남미 지역에서 국가무형문화재이자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아리랑’의 지평을 넓히는 등 우리 전통문화의 인지도를 확산할 기회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아리랑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해외와 연계하여 다양한 형태의 행사를 개최하고자 한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정세균 국무총리, 전통시장 방문. 첫 민생 현장 방문
[한국방송/최동민기자] 한편, 이날 구입한 물품들은 인근 복지시설에 전달하여 소외된 이웃들과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참석) 정부·지자체 : 조재호 농식품부 차관보, 이재홍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류경기 중랑구청장 우림골목시장 : 박철우 우림골목시장 상인회장 등 이번 방문은 취임 이후 첫 민생 현장 일정으로, 설 명절을 일주일 앞두고 설 성수품 수급상황과 장바구니 물가를 점검하는 한편, 새로운 소비·유통환경에 맞춰 전국 최초로 쇼핑카트 마련, 무료 배송서비스 등 혁신적 변화를 도입하고 있는 우림시장 상인들의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듣고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습니다. 정 총리는 류경기 중랑구청장으로부터 우림골목시장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시장 점포를 방문해 과일, 견과류 등 설 성수품을 직접 구입하면서 주요 품목들의 수급 상황과 체감물가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상인들을 격려했습니다. 정 총리는 우람골목시장 사례와 같이 전통시장의 구매 조건을 잘 만들어 놓으면 상권이 살아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변화하는 소비 패턴에 적응할 수 있도록 모바일이나 온라인을 통해 사업을 하시는 방안을 연구하면 좋을 것 같다면서, 상인들의 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