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34.0℃
  • 흐림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35.7℃
  • 흐림대전 31.4℃
  • 대구 26.1℃
  • 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30.7℃
  • 부산 23.6℃
  • 흐림고창 31.6℃
  • 맑음제주 30.7℃
  • 구름많음강화 33.4℃
  • 흐림보은 29.7℃
  • 흐림금산 29.4℃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북한, 또 단거리 미사일 2발 동해로 발사

한미군사연합훈련에 대한 반발…2주만에 4번째

[한국방송/이용진기자] 합동참모본부은 "우리 군은 북한이 황해남도 과일군 일대에서 6일 오전 5시 24분과 오전 5시 36분경 각각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의 고도는 약 37㎞, 비행거리는 약 450㎞,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9 이상으로 탐지됐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한미 정보당국은 이번 단거리 미사일을 지난달 25일에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비행특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정확한 제원은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전했다.


6일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5시24분께, 5시36분께 북한이 황해남도 과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일 함경남도 호도반도, 같은 달 31일 원산 갈마반도, 지난 2일 함경남도 영흥 지역에서 단거리 발사체 각각 2발씩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달 25일 발사를 신형전술유도무기의 '위력시위사격'으로 발표했으며, 지난달 31일과 지난 2일 발사에 대해서는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5일부터 시작된 한미군사연합훈련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데, 한미 군 당국은 이날부터 하반기 연합훈련을 시작했다. 한미는 오는 8일까지 본 연습에 앞서 위기 상황을 조성하는 위기관리참모훈련(CMST)을 한 뒤, 오는 20일까지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하는 연합 지휘소연습(CPX)을 실시할 예정이다.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끝끝내 우리를 겨냥한 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았다"며 "이것은 6·12 조미공동성명과 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며 공공연한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담화는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군사적 적대행위들이 계속되는 한 대화의 동력은 점점 더 사라지게 될 것"이라며 "조성된 정세는 조미, 북남합의 이행에 대한 우리의 의욕을 급격히 떨어뜨리고 있으며, 앞으로의 대화전망에도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